[주피터 어센딩]은 [매트릭스]로 유명한 워쇼스키 남매의 신작이다.


from the creators of THE MATRIX


이 영화는 (포스터에도 스스로 적었듯이) 여러모로 [매트릭스]를 연상하게 한다.

많은 영화에서 다뤄진 내용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종합ㆍ표현한 뒤 화려한 액션으로 정리하는 구성은 사실상 [매트릭스]다.

평범해보이는 주인공이 알고 보니 중요한 존재였다는 설정은 노골적이기까지 하다.


일단, CG의 수준은 훌륭하다.

[매트릭스]에서부터 워쇼스키 남매[각주:1]가 추구했던 영상이 드디어 완성된 느낌이다.

(제목과도 연관이 있는) 목성 표면의 묘사는 아주 만족스러웠다.


그런데, 그 뿐이다. 무엇을 상상하던 [매트릭스] 이하다.

드라마는 너무 지루하고, 긴장감을 느껴야 할 내용으로 보이는 곳은 전혀 느껴지지가 않는다.

액션은 화려하기 그지 없는데, 드라마와 연결되지 않고, 너무 길어 지루하기까지 하다.


딸아이랑 둘이서 보러 갔는데, 나오면서 서로 할 말을 잊었다…


뭔가 그래픽은 화려한데, 재미도 없고 지루해…



덧1. 주요 등장 인물들이 갑자기 퇴장하는 부분이 너무 많음.

배두나 옹 역시 이런 인물 중 하나…


쿼바디스, 두나? (Quo vadis, Doona?)


덧2. 결혼식 장면의 많은 하객은 허례허식을 상징하는 걸로 보이는데, 한국의 결혼식을 와서 본 건가…


더욱이, 저 하객들은 "인간"이 아님…


덧3. 채닝 테이텀이 뾰족귀 달고 진지한 연기[각주:2]를 하는데, 시종일관 웃겼음.

뒤에, 귀가 훨씬 더 큰 캐릭이 나오는데, 거기선 아예 빵 터짐.



덧4. 앞에도 언급했는데, 목성의 묘사는 훌륭함.

원거리 영상도 멋지지만, 근접 및 가스 영역 통과 씬에서는 [인터스텔라]가 생각났음.



덧5. 뒷자리에 미쿡 여자 관객 네 분이 앉았는데, 시종일관 빵 터지다 채닝 테이텀의 키스 씬에선 아예 자지러짐… ㅋㅋ


덧6. 공룡의 멸종 역시 그분들이 한 일이라는 묘사가 나오는데, 공룡보다 인류가 먼저였다는 거임?



  1. 그 때는 형제였지만… [본문으로]
  2. 아무나 스팍이 될 수는 없는 거임… [본문으로]
신고
  1. 꿀꿀이 2015.02.10 20:13 신고

    ㅋㅋ 부제를 보고 빵 터졌습니다.

    워낙에 많이 쓰여서요 ㅋㅋ

  2. 꿀꿀이 2015.02.12 18:49 신고

    문화에서는(영화&음악.)

    0.처음부터 훌륭하거나(예:제임스 카메론,스티븐 스필버그,크리스토퍼 놀란)

    1,처음엔 별로였다가 노력형이거나(기억안남.)

    2.처음엔 화려했다 갈수록 엉망(워쇼스키 남매 외)

    3. 영원히 엉망진창이거나[우웨볼]

    인것 같습니다.ㅋㅋ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ńLIVE 2015.02.11 23:17 신고

      워쇼스키는 그냥 평타만 쳐도 만족할 건데 말입니다… ㅠㅠ

  3. 꿀꿀이 2015.02.12 18:55 신고

    1편의 명작 때문에 평생 발목을 잡히는 사람이 꽤 많은것 같습니다.

    (특히나 그 작품이 시대를 뛰어넘는 작품이면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워쇼스키 남매 외에도 제가 기억나는건 "양들의 침묵"을 만든

    조나단 드미 감독인것 같네요.^^(이분 밖에 기억이 안 나서 죄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