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이하 T5)는 [T3], [T4]의 뒤를 잇는 속편이지만, 사실상 이 두 편을 뒤엎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오직 [T1], [T2]만을 이어받으려는 노력을 곳곳에서 한다.



이 영화는 사실상 두 편의 짧은 영화(이하 T5-1, T5-2)가 둘로 합쳐진 형태인데, 이 두 편 사이에 묘한 괴리감 같은 게 느껴진다.


[T5-1]은 [T1]과 [T2]를 뒤섞은 형태로 진행된다.

주축은 [T1]이고, 여기에 [T2]를 끼얹은 형태인데, 그러다보니 전작들의 긴장감은 꽤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전작의 장면을 거의 그대로 사용[각주:1]하면서도 미묘한 업그레이드를 했다. [T1]에서 이렇게 과거로 온 전직 주지사는…



[T2]에서 올 때는 이렇게 땅을 좀 파는 것으로 화면이 업그레이드 되었는데, [T5-1]엔 이 업그레이드가 반영되었다.



그런데, 이런 업그레이드가 가끔씩은 살짝 허술해지는데…

이렇게 척 보기만 해도 불량끼가 철철 흘러넘치는 3인조는…



이렇게 밝고 유쾌한 3인조로 바뀌어버렸다…


옷을 뺏겨야 되는 저 친구는 특히 귀엽다능… ㅋㅋ


이런 변화는 전체적인 색감에서도 느껴지는데, 분명 [T1]과 같은 장면인데, 유달리 밝은 느낌이 나는 장면이 보인다.


이 외에도, T-1000이 총을 맞는 장면이 오히려 [T2]보다 실감이 덜 나보인다는 점도 좀 아쉬웠다.

이렇게 거친 총알 자국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이 장면은 CG가 아니라 아날로그 특촬 장면임


매끈한 느낌으로 바뀌었다.

기술의 발전이 오히려 약간의 마이너스가 된 느낌이랄까…



몇몇 단점을 적었지만, [T5-1]은 훌륭했던 전작들을 꽤 그럴싸하게 잘 모사했다.

같은 장면에서 조금씩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점도 좋았고.


게다가, 제임스 카메론의 기록에만 존재하던 전쟁 마지막 시간 여행 장치[각주:2]씬을 제대로 볼 수 있다는 점도 만족스러웠다[각주:3].


하지만, [T5-2]로 넘어가면 얘기가 좀 달라진다.

줄거리는 [T5-1]에서 연결되는 건 맞는데, 분위기가 밝고 유쾌해진다.


오프닝에서 끝나지 않을 기계와의 전쟁을 벌이던 카일 리스는 사라 코너와 밀당을 주고받는 로맨틱 가이가 되어있고…

터미네이터 존 코너[각주:4]는 열심히 추격해서 주인공을 "설득"하는데 최선을 다한다.

모두가 부상을 입도록 싸워야 겨우 쓰러뜨릴 수 있었던 터미네이터는 아무도 크게 안 다쳐도 쓰러뜨릴 수 있는 것[각주:5]으로 바뀌었기도 하다.


다리 다치고, 어깨 찔린 사라 코너를 흉내내는 T-1000… ㄷㄷㄷ


[터미네이터] 전 작품을 극장에서 보면서 각 편마다 다른 분위기를 충실히 느꼈던 입장에서 뭔가 아쉬운 작품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픽의 관점에서는 아쉽긴 하지만, 꽤 볼만한 액션영화였다는 쪽이다. 팬픽의 관점에서는.



  1. 엄밀히 말하면 전작의 장면들을 동일하게 전부 새로 찍었음 [본문으로]
  2. Time Displacement Equipment [본문으로]
  3. 이 기록을 아는 진성 덕후들에겐 아마도 축복과도 같았던 장면이었을 것임. 적어도 나에게는… [본문으로]
  4. 제작사/배급사에서 스포일링해버렸기 때문에 나도 써버림… [본문으로]
  5. 이건 [T3]의 흔적임. [T4]에서도 이 정도는 아니었음 [본문으로]
신고
  1. 꿀꿀이 2015.07.24 10:14 신고

    역시나 T2까지만 만들었어야 했습니다.

    돈 때문애 시리즈를 이어가다 보니 T1&T2를

    모욕하는 셈이 되엇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