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크레이그의 본드 영화들은 이전 배우들의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이전의 본드들이 "그 시대의 철 없는 어른"을 상징했던 것에 반해 크레이그 본드는 "상처 투성이 능력자 어른"을 상징한다.


초장부터 깊은 상처를 입는 크레이그 본드


그리고, 또 하나의 차이점이 있다. 출연한 매 편에서 본드의 이미지가 서로 다르다는 점.

- [카지노 로얄]: 처음 007이 되어 좌충우돌하면서 사고도 치지만 결국 여친을 잃고 슬퍼하는 초짜 본드

- [퀀텀 오브 솔러스]: 베스퍼에 대한 감정을 풀면서 사람도 좀 덜 죽이게 되는 본드가 되어가는 과정

- [스카이폴]: 어느덧 시간이 흘러 나이가 들고 몸이 약해졌지만, 정신력으로 모든 상황을 극복하는 본드


그리고, [스펙터]에선 여자도 밝히고 싸움도 적당히 잘 하면서 유머 감각도 있고 운도 좋은 클래식 본드가 되었다.


극단적인 유머감각의 예: "She's just dead"


[스펙터]는 비록 [스카이폴]에서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을 다루기는 하지만, 전작과 사뭇 다르다.

본드는 다시금 업무상 만나는 여자들마다 사랑을 나누고, 싸움도 충분히 잘하면서 운도 따른다.

보드카 마티니를 젓지 않고 흔들어 마시며 스펙터와 싸운다.

건배럴 시퀀스가 앞에 나오는 것은 덤이다.



이러한 본드의 특성은 오로지 한 가지 목표를 지향한다.


클래식 007로의 회귀.


이 목표는 장단점 모두로 작용하는데, 플롯이 다소 허술해지고, 싸움도 운이 좋아 이기는 경우가 생긴다.

뜬금 없이 러브씬으로 전환되어 당황스럽기도 하다.

덕분에 중간중간 긴장을 풀어주는 영국식 유머를 곁들인 가벼운 액션 영화가 나왔다.


클래식 007 영화도 좋아하긴 하지만, 그건 그 시대에 적합한 영화라서 그렇지 요즘 영화 기준으로는 너무 과거로 가버린 게 아닌가하는 느낌이 살짝 아쉽다.



기타 이 영화에 대한 단상들


1. 오프닝의 롱 테이크는 정말 압권임.

이 씬을 어떻게 그렇게 찍을 생각을 한 건지 모르겠음





2. 번역은 누군지 나오지 않는데. 중간중간 오번역이 눈에 띔


3. 그렇게나 여자를 후리시는데, 오프닝의 그 분은 롱테이크 때문에 건들지 못하심


4. 기존 007 영화의 오마주가 많이 보이는데, 은근 언급되지 않는 것이 [두번산다]

오프닝 첫 오마주는 소파 씬 및 그 분 얼굴의 상처는 [두번산다]임



5. 데이브 보티스타가 연기한 힝스는 오드좁의 오마주.

대사가 한 마디밖에 없는 것은 이 점을 상징함


6. 그 분의 정체는 패착이라고 생각함

소설 및 영화 [옥토퍼시]에서 본드가 복수를 해냈다는 그 사람(가이드)이 바로 그 분의 부친

더군다가 독일계임이 분명한 이름인데 그 분의 새 이름은 프랑스 계잖아!


The guide's body turned up with a bullet still in his skull from Smythe's revolver.


7. 누출된 대본에서 크게 변경되지 않았는데, 그 대본에 대한 실망과 별개로 뚝심 있게 밀어붙여 제작한 건 잘 한 듯.


8. 클래식으로 회귀해도, 한 가지는 돌아가지 않았는데, 정부 관료들이 MI6를 싫어한다는 점.


9. 엔딩은 복선을 지니고 있음. 마냥 해피 엔딩이 전혀 아님. 아마도 차기작에서 크게 활용될 듯.



신고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kunny01 BlogIcon 밀라노양아치 2015.11.13 10:41 신고

    '두번산다'를 놓쳤네요....^^
    그리고, 본드랑 계속 얽히고 나중엔 본드를 '홀아비'로까지 만드는 그분이 그렇게 무력하게 체포될 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5.11.13 22:46 신고

      머, 애초에 피지컬 빌런이 아니니까요.
      사실, 이 점은 좀 아쉬웠던게, 소설 [두번산다]에선 아주 둘이서 칼 들고 싸우고 난리도 아닙니다.
      천하무적 본드와 대등하게 싸우는 피지컬 빌런이었어요.

  2. 꿀꿀이 2015.11.14 09:27 신고

    'QOS' 개봉때와 같은 반응인것 같습니다.

    엄청난 극찬과 더불어 대흥행한 전작[CR,SF]

    그로인한 팬들의 기대.[전작을 너끈히 뛰어넘겠지.]

    하지만 개봉하자 마자 혹평이 우세함.[QOS,스펙터]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5.11.14 12:52 신고

      그래도 [QoS]보단 훨씬 낫습니다.
      [QoS]는 그냥 각본의 완성도가 떨어지는 거고, [스펙터]는 의도된 각본의 허술함 쪽...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