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가 가득한 포스팅입니다!

이전 글에서 계속



미스터 화이트에게 단서를 들은 본드는 산 위에 있는 클리닉을 찾아간다.

이 클리닉은 빼박캔트 [여왕폐하의 007]의 오마주.



닥터 스완을 지키기 위해 추격을 벌이는 본드는 비행기의 날개를 부러트려가면서 열심히 싸운다.

이 장면은 [죽느냐 사느냐]의 오마주.



탕헤르에서 본드는 어디서 많이 보던 옷을 입고 있다.

탕헤르에서 본드가 입고 있는 푸른 셔츠 위의 갈색 겉옷은 [리빙데이라이트]에서 비슷하게 볼 수 있었다.



영화 포스터에서도 볼 수 있었던 화이트 수트와 카네이션은 말할 필요도 없이 [골드핑거].



기차에서 굇수와 싸우다 굇수를 기차 밖으로 떨어뜨리는 장면은 [나를 사랑한 스파이].

떨어뜨리자마자 침대로 향하는 장면 역시 같은 영화.



블로펠드는 본드와 닥터 스완에게 1948년식 롤스 로이스 실버 레이스를 보낸다.

이 차는 (가끔 언급되는 [골드핑거]가 아니라) [위기일발]에서 사용되었다.

케림 베이가 본드에게 보낸 차가 바로 롤스 로이스 실버 레이스.


Rolls-Royce Silver Wraith


참고로, [골드핑거]에서 황금 밀수에 사용된 골드핑거의 차는 1937년식 롤스 로이스 팬텀3.


1937 Rolls-Royce Phantom III


둘을 가둔 숙소에 옷이 준비되어있는 이 상황은 [살인번호]의 오마주.



사막 한 가운데 있는 악당의 본거지는 [퀀텀 오브 솔러스].



블로펠드는 "오버하우저는 죽었어! 엄마의 성을 쓴다고!"를 외치는데, [언리미티드]에서 일렉트라가 비슷한 주장을 했었음.


His kingdom, he stole from my mother


떨어진 본드와 스완은 그물망 덕분에 목숨을 건지는데, 이건 [문레이커].



폭발 시간을 3분으로 세팅한 것은 [골든아이].



폭발 시간 3분을 제외한, 폭발의 나머지 부분은 [언리미티드].

방탄유리를 두고 대치, 총으로 유리를 쏘는 것, 빌런은 위쪽으로 무사히 빠져나가고 본드는 폭발에 휘말릴 위기 등등.



블로펠드의 모습은 [두번산다]와 [다이아몬드는 영원히]를 적절히 섞은 모습이다.

얼굴의 상처는 [두번산다]. 그리고, 대머리 대신 백발인 점은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엔딩 무렵 여주와 함께 보트를 타고 총을 쏘아 뭔가를 폭파시키는 장면은 [위기일발].



[스펙터]를 두 번 감상하면서 필기까지 해가며 찾아낸 오마주는 여기까지다.

추가 감상하다 더 찾으면 추가할 예정…


※ '15.11.22 세 번째 감상 후 보강



신고
  1. 완순군 2015.11.14 23:29 신고

    화산 분화구와 운석이 떨어져 생긴 크레이터를 같은 선상에 놓고 본다면 <스펙터>에서의 스펙터의 아지트는 <두번 산다>의 오마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퀀텀 오브 솔러스>와 <두번 산다>의 동시 오마주...?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ńLIVE 2015.11.14 23:33 신고

      그 생각을 안 한 건 아닌데, 화산과 운석까지 연결하면 좀 억지스러워서 포스팅에선 뺐습니다. ^^

  2. 두번본다 2015.11.14 23:49 신고

    잘 봤습니다. 내심 클래식 본드로의 회귀를 반가워하며 재밌게 봤는데, 다른 우리나라 인터넷 여론은 필요 이상으로 까이는 감이 있어 속상하기도 하네요^^ 카지노 로얄과 스카이폴로 부활한 것은 좋지만, 그걸로 본드를 처음 접한 관객들에겐 이번 본드는 많이 당황스러운 모양입니다.

  3. Favicon of http://ncc1701d.egloos.com/ BlogIcon time 2015.11.15 05:44 신고

    개인적으로는 꽤 매니악한 부분에서 연관점이 발견되더군요.

    이번 영화를 보면 초반에는 본드가 숄더 홀스터를 찬 모습으로 등장하지만 나중에 사막 기지에 도착해서 자기 총을 건내주는 시점에선 inside the waistband 방식의 이탈리아제 베가 홀스터로 PPK를 휴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www.vegaholster.com/prodotto/303/inside-suede-belt-holster
    http://i9.photobucket.com/albums/a77/darkcrown_1969/PRIVATE/IMG_2149_zps4gc6gqqr.jpg


    그런데 카지노 로얄의 마다가스카 추격전에서도 본드는 이것과 똑같은 홀스터에 P99를 차고 나왔었죠.

    http://i.ebayimg.com/images/i/281137614225-0-1/s-l1000.jpg

    뭐, 엄밀히 말하자면 P99와 PPK는 크기 차이가 많이 나는지라 완벽하게 같지는 않고 세부 분류에서 약간 차이가 납니다만(P99용은 IB339, PPK용은 IB333) 어쨌든 같은 메이커고 동일한 종류의 홀스터입니다.
    이제서야 알았는데 심지어 스카이폴의 지하철 추격전에서도 쓰였더군요.

    http://s9.photobucket.com/user/darkcrown_1969/media/PRIVATE/daa-skayfoll-1080pmkv_snapshot_013337_20130307_195918_zps2c3b4a45.jpg.html


    그리고 덤으로 퀀텀 오브 솔러스에서 사용했던 시그 P226은 이번에 아에 구체적인 모델명까지 대사로 직접 언급되면서 등장하죠.
    별로 비중은 없었지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