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주의! 스포일러가 포함된 포스팅입니다!


[스펙터]의 엔딩에서 본드는 굳이 블로펠드를 죽이지 않고, 매들린과 함께 떠난다.

그냥 가면 뭔가 부족하다는 듯 애스턴 마틴 DB5까지 가지고 간다.


이 장면을 보고 뜬금 없는 엔딩이란 해석도 있고, 크레이그의 본드는 끝났다는 해석도 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런 해석은 단언코 얘기하는데 틀린 해석이다.




시간을 46년 전으로 돌려보자.

[여왕폐하의 007]을 촬영하면서 감독이었던 피터 헌트는 조지 래젠비에게 한 가지를 제안한다.

결혼식까지만 영화에 포함시키고, 미시즈 본드의 피살 씬부터는 차기작 오프닝에 집어넣는 복수극으로 기획하자는 것.


하지만, 조지 래젠비는 더 이상의 본드 영화를 찍을 생각이 없다는 뜻을 명확히 하고, 이에 피살 씬이 엔딩에 포함됐다.

죽음의 웨딩카는 본드의 개인 차량 애스턴 마틴 DBS.



이번 [스펙터]에서 본드와 매들린의 러브라인은 좀 뜬금 없는 면이 있다.

사실, 이런 뜬금 없는 러브라인은 클래식 본드 영화에선 종종 볼 수 있었는데, 이는 [여왕폐하의 007]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스펙터]와 유사하게 본드와 트레이시(미시즈 본드)의 부친 간 모종의 거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갑자기 둘이 사랑에 빠지고 결혼까지 한다.


I was always taught that mistakes should be remedied. Especially between friends or lovers


[스펙터]에서 본드와 매들린의 관계는 단언하건데, 본드와 트레이시 관계의 오마주이고, 연장선상에 있다.

뜬금 없이 애스턴 마틴 DB5를 가져간 것 역시 이런 그림의 일부분이다.

더불어, 제임스 본드의 숙적이어야 할 스펙터와 블로펠드지만, 본드 입장에선 개인적인 원한도 없다.


차기작에서 블로펠드의 수하(아마도 미스터 힝스)의 손에 매들린은 이마에 총을 맞고 사망할 것이라는데 500원 건다.

제임스 본드는 다니엘 크레이그가 맡을 것이며, 블로펠드 역시 크리스토퍼 발츠가 맡을 것이다.

사망하는 매들린 역시 레아 세이두가 연기할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해서 스펙터와 본드의 개인적 원한을 확립시킨 뒤에 제임스 본드 배우가 교체될 것이다.




신고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kunny01 BlogIcon 밀라노양아치 2015.11.16 15:19 신고

    다른 블로거 분도 비슷한 예측을 하셔서 ㄷㄷㄷ 입니다.
    OHMSS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리즈기도 하지만, 저런 스토리 전개는 좀 반대하는 편 입니다.^^
    워낙 그 시리즈를 좋아해서 그런가......^^;;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5.11.16 19:57 신고

      그런 의미에서 "클래식으로의 회귀"는 조금은 위험한 선택이라고 봅니다.
      21세기에 뜬금 없는 전개를 감수하는 남성 전용 판타지라니요...

  2. 꿀꿀이 2015.11.16 22:03 신고

    포스트를 보다 보니 OHMSS의 또 다른 엔딩이 기억납니다.

    거의 20여년 전에 공중파 영화퀴즈프로에서

    본 적이 있는데 내용이 이러합니다.

    '션 옹의 은퇴로 더 이상 시리즈를 안 할려고 했다'라는 멘트와 함께

    보여준적이 있는데 본드와 트레이시가 자그만한 샴페인 병을 들고

    작은 보트에서 환하게 웃고 있던 장면인데 블루님께서는 보신적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PS.그나저나 블루님의 재활용 단어가 눈에 띄는 군요^^

    '500원을 건다'그리고 두개의 포스트 다 이소룡&첩보원과

    관련이 있다는 우연이...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5.11.16 22:01 신고

      저는 본 적 없습니다.
      더불어 또 다른 엔딩 자체가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3. octoboobs 2015.11.17 14:37 신고

    쓰신것을 보고 혼자 다음 본드를 "두번산다"의 소설 각본을 골격으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해봤습니다.

    본문에 쓰신대로 닥터 스완이 블로펠드에게 죽고 그로 인해 허둥대는 본드는 퇴물이 되어 m으로부터 좌천당하지만, 은퇴 직전 받은 이국에서 맡는 임무가 결국 블로펠드랑 연관되어 임무도 수행하고 개인적인 복수도 마무리하고, 그 과정에서 기억을 잃어 그 기억을 찾은 내용이 다음 편이 될 것임을 암시하는.. ^^

    음 써놓고 보니 본 시리즈랑 너무 유사하네요 ㅎㅎ 그리고 이렇게 전개하면 다니엘릐 본드는 5편중 4편에서 초짜거나, 퇴물이라 좌천당하는 상태이겠군요 ㅎㅎ 그냥 심심풀이로 써봤습니다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5.11.17 20:13 신고

      언젠간 한번은 사용했으면 하는 2연작이긴 하지만, 다니엘에겐 안 쓰면 좋겠어요.
      말씀하신대로 계속 좌천만 당하기도 하고, 애초에 계약 편수가 애매해서 힘들 것 같기도 하고요.

  4. Favicon of http://bongmyeongdong.tistory.com BlogIcon 봉명동안방극장 2016.01.08 11:57 신고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다니엘 크레이그의 본드를 더 많이 보고 싶은 1인입니다 ^^

    • Favicon of http://teus.me BlogIcon BluenlivE 2016.01.08 18:24 신고

      저도요.
      그런데, 발츠가 요구한대로 2편 더 찍으면 고맙겠지만...
      EON 오너 남매가 또 뻘짓을 할 것 같은 불안감은 있습니다.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