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조금만 뒤로 돌려보자.


시간을 10년 전으로 되돌려보자고…


2006년 브라이언 싱어의 [수퍼맨 리턴즈]는 수퍼맨 영화로서는 훌륭했지만, 미적지근한 흥행을 기록했다.

이후 2008년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가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하자 워너는 수퍼맨을 갈아엎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DC 무비버스를 여는 영화로 2011년에 [그린랜턴]을 개봉한다.


반지닦이…


하지만, [그린랜턴]은 반지닦이[각주:1]라는 비아냥을 들어가며 DC 무비버스를 시작부터 나락으로 빠트린 영화로 기억되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다크 나이트]에 고무된 워너는 [그린랜턴]을 지워버리고, 놀란 제작, 잭 스나이더 감독의 [맨 오브 스틸]을 2013년에 개봉한다.

이 영화는 우려했던 대로 밝은 느낌의 수퍼맨 영화가 아니라 놀란과 스나이더 사이의 어정쩡한 위치에 있는 영화가 되었다.

이 점은 수퍼맨 영화로서 뿐만 아니라 저스티스 리그의 한 축으로서도 우려가 될 수 밖에 없는 점이었다.


영화 전체의 느낌은 이렇게 밝지 않음


많은 팬들이 [배트맨 v 수퍼맨]에 대해 걱정+기대를 한 지점이 바로 이 곳이었다.

수퍼맨은 과연 밝은 이미지를 회복하여 저스티스 리그의 한 축을 차지할 수 있을까…


하지만, [배트맨 v 수퍼맨]은 결국 마사닦이 정도밖에 되지 못했다.


수퍼맨은 여전히 밝은, 신과 같은 이미지를 전혀 가지지 못했고, 어정쩡한 이미지를 갖게 돼었다.

수퍼맨은 수퍼맨이라기 보다는 수퍼맨 코스튬을 입은 배트맨에 가까웠다.




극장 개봉 이후 2차 매체로 출시된 확장판에서는 이런 점을 만회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하지만, 영화의 전개는 티끌만큼 나아졌지만, 캐릭터의 구축은 여전히 실패다.



렉스의 계략에 빠졌음을 상세히 보여주지만, 최악의 약점인 둘의 대결부터 마사 드립까지를 그대로 두다보니 발생한 문제였다.


애초에 마사 드립은 "수퍼맨도 어머니를 가진 존재"라는 점을 표현한답시고 넣은 장면이다.

하지만, 그 장면의 방점은 아무리 봐도 "어머니"가 아니라 "마사? 이름이 같네!"에 찍혀있기 때문[각주:2]이다.


즉, 확장판에서 뭔가를 수정하거나 추가한다면 정말로 보강해야 할 장면이 바로 이 장면이다.


하지만, 이 장면 전까지는 '아, 저런 부분이 있었으니 함정에 빠진 거군' 하는 생각이 들다가 정작 가장 멍청한 장면은 그대로라니…


결국 이 확장판은 그저 결국은 확장판 마사닦이일 뿐이었던 것이다…



  1. 왈도체 자막에서 처음 시작된 표현 [본문으로]
  2. 이건 각본의 한계로 봐주는 게 맞겠지만, 애초에 관객이 알아서 디펜스를 치는 게 맞는 건가… [본문으로]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