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스포일러 주의! 약 스포일러가 포함된 포스팅입니다!




5년만에 [프로메테우스]의 속편으로 [에이리언: 커버넌트](이하 커버넌트)가 개봉되었다.


이 영화는 프로메테우스라는 이름을 버리고 에이리언[각주:1]이라는 제목을 선택했다.

그 만큼 전작과의 연계를 버리고 [에이리언]으로 연결하려는 의도가 전체적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그러한 의도를 생각하더라도 영화의 설정은 상당히 당황스럽다.

전작에서 마지막 대사(나레이션)를 쇼 박사가 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너무나 급작스럽게 방향을 전환해버렸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각주:2]

한편으로는 [에이리언]과의 연결성을 생각해봐도 뭔가 어색하다.

무엇보다도 원작의 에이리언(제노모프)은 정체불명의 괴생명체라는 점이 보여준 공포감이 상당부분 없어져버렸다.


이는 한 편으로는 전작 [프로메테우스]의 관점과 연계해서 봐도 흥미롭다.


[프로메테우스]

데이빗은 창조주인 인간을 알기 때문에 인간에 대한 경외감 같은 감정은 없지만, 인류(웨이랜드)는 창조주를 모르기 때문에 경외감을 갖고 있고 신으로 간주하여 영원한 생명을 부탁한다.
그런데, 부탁을 들은 엔지니어는 그냥 폭력적 성향(?)으로 다 죽여버리고, 자신은 정작 마지막엔 디콘에게 털리는, 인류와 비슷한 지적 생명체일 뿐이라 경외감을 느낄 수가 없게 되었다.


[커버넌트]

마지막 부분에 제노모프의 생성 과정을 알게 됨으로써 제노모프 역시 "정체불명"에서 오는 신비감과 공포감이 대폭 사라지게 되었다


이런 관점을 벗어나서 단순한 공포영화로 보면 충분히 무섭게 잘 만들어졌고, 화면빨은 굉장히 좋은[각주:3] 영화이다.
한편으로는 지금까지의 시리즈와 다르게 안드로이드(데이빗)의 관점에서 영화를 만들었다는 점이 신선하기도 하다.


어쨌거나 이 영화는 전작들을 모두 지워버렸다는 느낌이 크게 들었다.


덧1. 데이빗이 주력으로 미는(?) 음악은 <니벨룽의 반지> 중 "라인의 황금" 피날레인 "신들의 발할라 입성"

      작품의 줄거리를 생각해보면 여러모로 영화의/데이빗의 의도가 느껴짐



덧2. 디자인은 작고한 H.R.기거의 흐름을 최대한 따라가려 노력했는데, 덕분에 이런 느낌도 그대로[…]



덧3. 전작보다도 설정의 디테일이 더 취약해졌는데… 그냥 공포영화의 공식을 따라간다고 봐줘야 될 정도[…]



  1. 근데, 외래어 표기법 생각하면 이제라도 "에일리언"으로 바꿔야 되는 거 아니냐… [본문으로]
  2. 리들리 스콧 감독 인터뷰에 의하면 차기작이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 사이의 작품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음 [본문으로]
  3. 물론 감독느님이 감독느님이신지라 당연한 결과임 [본문으로]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