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포스트 이후 그 결과를 사용해서 H.264(CRF=23) 및 HEVC(CRF=24)로 인코딩 해본 결과 화질이 좀 이상하다는 것을 느꼈다.

H.264 CRF의 기본값인 23으로 인코딩했을 때 지글거림이 살짝 눈에 띈 것이다.


이에 따라 절반 정도의 크기에 유사한 화질을 보여준 HEVC CRF=24 역시 권장값으로 쓰는 것도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됐다.


이제 2-passes 인코딩은 별 의미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CRF 값을 좀 더 세분화해서 테스트를 해봤다.



H.264 CRF=23을 기준으로 봤을 때, HEVC에서 CRF=24를 권장으로 하기엔 뭔가 좀 아쉬운 면이 있다.

HEVC에서 CRF=22를 적용하면 H.264 CRF=23에 비해 파일은 작아도 화질은 좀 더 낫다.

CRF=20을 적용하면 파일이 좀 더 커지고, 화질은 더욱 나아짐[각주:1].


결론(수정): HEVC에서 CRF=22로 설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 이를 iTrans에 적용할 예정



  1. HEVC CRF=20을 '최고화질'로 지정할 예정 [본문으로]
신고
  1. 나그네 2017.10.16 17:34 신고

    여기
    거의 매일 들어옵니다.

    안 오는 날은 컴은 안 켰던 날이죠.^^

    많은 도움 받고 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2. Peri 2017.11.03 08:26 신고

    항상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질문 하나 드릴께요.

    강제 인코딩 할 때,

    영상 fps 옵션을 선택하여 바꾸면,

    오디오 부분(싱크)도 같이 따로 설정없이 자동으로 바뀌나요?

    몇 몇 영상들이 fps 부분을 수정해 주면, 싱크가 안맞는 경우가 생기더라구요...

    • 1. fps를 변경해도 영상의 시간은 변경되지 않습니다.
      즉, 오디오 싱크를 맞출 필요는 없습니다.
      2.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fps를 변경하면 미묘하게 오디오 싱크가 안 맞는 경우가 발생하며, 이 문제는 현재는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3. 즉, fps 변경은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