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차기 007 영화의 제목은 [스펙터]이다.

이 조직은 첫번째 007 영화부터 악당이었고, 본드의 부인을 살해하는 등 총 7편에 등장할 정도로 007의 주적이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순간부터 등장하지 않는, 막상 제대로 소멸되지도 않은 조직이다.

물론, [유어아이즈온리]의 오프닝에서 블로펠드로 추정되지만 정체는 알 수 없는 인간를 제거하지만, 언급되지도 않는다.


사실 플레밍의 소설에서 스펙터는 3번 등장한다.

<썬더볼>, <여왕폐하의 007> 그리고 <두번 산다> 세 편에 등장하고, 이를 보통 "블로펠드 3부작"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마지막 편인 <두번 산다(1964)>[각주:1]에서 혈투 끝에 블로펠드도 살해하고, 스펙터도 사실상 해체된다.


1964년을 마지막으로 소설 속에서 사라진 스펙터를 다시 불러온 작가는 존 가드너다.

그의 2번째 007 소설 <For Special Services(1982)>에서 니나 블로펠드(원조 블로펠드의 딸)가 스펙터의 숨은 두목으로 등장한다.



재미있는 점은 법적인 문제를 피하면서 블로펠드를 제거한 영화 [유어아이즈온리(1981)]가 개봉한 다음 해 소설에서 블로펠드가 부활했다는 점이다.


007 영화 세계에서 스펙터의 귀환이 무척이나 반갑다.

그리고, 이번엔 스펙터가 제대로 소멸되는 거친 007 영화가 한 편 나왔으면 좋겠다.


무려 미시즈 본드를 살해한, 이 바닥 최악의 빌런이지만, 정작 본드가 제대로 제거하지도 못한 과거를 제대로 청산하기를 바란다.



  1. 영화 [두번 산다]는 배경이 일본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사실상 거의 관련이 없을 정도의 수준임. [본문으로]
  1. 꿀꿀이 2014.12.11 22:24

    안녕하세요.^^

    어제 글 쓰고 나서 후회를 했습니다.

    괜히 전문가이신 블루님께 민폐가 되진 않았을까

    다행히도 블로님께서 변변찮은 글을 잘 봐주셔서 감사드리구요.^^

    부족한 솜씨이지만 글을 써도 되겠는지요?

    ps.제가 제일 좋아하는 작품들은 살인면허,여왕폐하의 007,

    위기일발 입니다.^^

    • Favicon of https://teus.me BlogIcon BLUEnLIVE 2014.12.11 22:51 신고

      무슨 말씀을요…

      틀린 내용 있으면 언제라도 지적 환영입니다. ^^

  2. 꿀꿀이 2014.12.13 15:36

    감사드립니다.^^

    사실 저는 007을 영화시리즈라는

    것만 알고 봤기 때문에 지식이 얕았는데

    블루님 덕분에 많이 배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PS."사망적유희 복원판 보강 삽질기"에

    뻘글은 적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