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Sofí de France에서 산 음식은 대략 이렇게 생겼다.

바게트 빵 사이에 고기 등을 끼워넣은 것이다.



이렇게 차를 타고 온 곳은 코츠월드[각주:1] 중 하나인 버포드(Burford)라는 곳.

코츠월드(Cotswolds)는 영국에서 자연경관를 보존하기 위해 설정된 꽤 넓은 지역이라고 한다.


012


다음으로 간 곳은 버튼 온 더 워터(Bourton on the Water).

이 곳은 코츠월드의 베니스라고 불린다고 한다.


모르고 보면 강 위에 형성된 마을로 생각할 듯…


하지만, 여기를 흐르는 물은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게 전부다. 베니스같지는 않다.

물론, 굉장히 아름답고, 시원한 곳임에는 분명하지만.


0123


앞의 사진에도 잠시 보였는데, 여기서 조그마한 콘을 하나씩 돌렸다.

린이가 아이스크림 타령(?)을 하는데, 우리끼리만 먹긴 좀 어색해서 다들 같이 먹기로 했다.


01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비버리(Bibury).

여기를 흐르는 콜른 강(River Coln)은 템즈강까지 내려간다고 한다.

이런 맑은 물이 템즈강으로 변하는 기적이라니…


단체샷 한 방 찍고…



린이 독사진도 하나 찍었다…



바로 옆에 스완 호텔(The Swan Hotel)이 있는데, 여긴 1박 하려면 1년 전에 예약해도 힘들다고 한다. ㄷㄷㄷ



여기는 물도 맑고 깨끗한데다, 주변에 꽃들도 아름답게 피어있다…


0123


옥코비 투어를 같이 간 일행 중에 자매가 온 분들이 계셨다.

그 자매 중 동생분이랑 린이 둘이서 한 컷.



이렇게 즐겁게 시간을 보내면서 코츠월드 투어를 정리했다…



  1. 옥코비 투어의 2번째 코스가 코츠월드임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