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이전 글에서 이어짐…



8. 입원

1월 17일에 이전 포스트에 적은 것들을 가방에 바리바리 싸들고 와서 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수속엔 시간이 꽤 걸렸다. 입원 안내 비디오를 보면서 몇 가지 서류를 작성하고 제출하는데 1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았다.
다인실(5인실)이 마침 없어 2인실에 들어갔는데, 방을 같이 사용하시는 분은 이미 개두수술을 하시고 회복하고 계셨다.


입원복으로 갈아입은 뒤 즐거운 마음으로 인증샷 먼저 찍어주시고…


앞으로 벌어질 일을 전혀 모르는 천진난만한 1인


머리를 먼저 감으라면서 샴푸(…)를 주셨다.

가만 보니 액체비누에 포비든 요오드를 섞은 것.

머리를 두 번 감으라는데, 과연 뻘건 물이 흘러나오고, 머리는 뻣뻣해지는 것이 딱 그러하다…


수술 및 수술 이후에 링거를 꽂을 수 있도록 바늘도 미리 찔러뒀다.

참고로, 여기 꽂는 바늘은 금속이 아니라 부드럽게 휘어지는 플라스틱.

그래서, 움직여도 전혀 아프지는 않다.



잠시 후 이 나왔는데, 애석하게도 야간 사전 검사까지는 금식이라 그림의 떡이다.

게다가, 자정 이후에는 수술 때문에 금식.


즉, 사전 검사 끝나면 자정 이전에 후다닥 먹어치워야 한다는 것이다.


그림의 저녁식사…


이래저래 시간은 지나고 몇 가지 검사를 마치자 밤 10시가 되었다.

그 다음은 식사… 였으면 좋겠지만, 수술동의서 작성.


여기서 몇 가지 무시무시하지만, 나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는 사실들을 들을 수 있었다.


1. 수술 부위가 뇌 중앙부 아래쪽이라 (당연히) 뇌를 들고 하게 되어있는데, 드는 부위는 전두엽 쪽임

   - 전두엽은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 이성적인 판단을 주관하는 부위임

   - 수술에 실수가 있을 시 사람으로서 행동하기 힘든, 상당히 치명적인 문제 발생 가능


2. 뇌를 드는 부위에는 후각신경이 지나감

   - 수술 종료 후 한동안 후각이 마비되어있을 수 있음


3. 이럼에도 불구하고 수술을 추천하는 이유는 워낙 위험한 곳에서 발견됐고 터질 확률은 누적된다는 것


수술동의서를 작성할 때 주치의가 약 한 시간에 걸쳐 수술에 관련된 굉장히 드라이한 사실들을 설명해줬다.

그 중에 특히 기억나는 두 가지가…


수술 후에 무통주사를 (본인이 희망하면) 맞을 수 있는데, 주성분이 모르핀과 유사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런데, 예전에 모르핀 맞고 구토했던 기억이 나서 얘기를 하자 그럼 이것도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고… ㅠㅠ

물론, 그런다고 아픈 걸 마냥 감당할 생각은 없으니 무통주사 사용에 동의했다.


또, 얘기한 내용 중에 수술 실패 확률과 터질 확률을 비교하는 얘기가 있었다.


주치의: 수술 실패 확률이 조금은 있지만, 터질 확률은 시간이 갈수록 커지기 때문에 수술을 권장합니다.

: 물론이죠. 실패 확률은 고정이고, 터질 확률은 exponential하게 누적되겠죠.

주치의: 정확히는 1년에 터질 확률을 p이라고 할 때 n년 동안 터질 확률은 1-(1-p)^n입니다.

: 맞습니다. 터지지 않을 확률을 누적해서 다시 1에서 빼야죠.


이런 웃픈 대화를 마치고 수술동의서에 서명을 한 뒤에야 겨우 식사를 할 수 있었다.

그것도 병실에선 할 수 없어서 휴게실에 있는 식사 가능한 공간을 겨우 찾아서야 먹을 수 있었다.


이렇게 입원날이 저물고 난 수술 전 마지막 잠을 청했다…



다음 글에 계속…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BlueNIX
    오랜만에 들렸는데... 세상에 이런일이!!!

    이야기를 읽어 보니.. 정말 운이 좋으셨네요~

    긍정적 마인드 !! (이런 상황인데,,, 웃음을?!)

    반드시! 좋은 경과 및 빠른 완쾌 되실거라 믿습니다~ 힘내세요!!
    2016.02.16 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