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아침을 창원에서 먹고나서 통영으로 향했습니다.
통영에는 부모님께서 계시기 때문에 오랜만에 1박을 하기로 계획하였습니다.
지난번에 가봤던 바람의 언덕을 한번 더 가보기로 했습니다.

마침 부친께서 쉬시는 날이라 같이 갔습니다.
이 곳에서 많은 드라마를 촬영했다고 하는데, 제목을 아는 드라마가 없더군요.
(원래 TV를 가까이 하지 않는지라…)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많은 흑염소 무리가 있었습니다.
들어갈 때는 있더니 나올 때는 없는 것을 보니 퇴근시간이 되어 칼퇴근 한 것 같습니다.

0123


바람의 언덕을 오면 근처에 있는 신선대를 가는 것이 순서라고 하셨습니다.
지난번에 우리가족끼리만 왔을 때는 몰라서 안 갔던 곳입니다.
다소 가파르기는 하지만, 애들과 가이 괜찮은 곳입니다.
여기도 흑염소가 몇 마리 있어 린이는 무서워했습니다. ㅎㅎㅎ

0123


집으로 와서 늦은 점심 겸 이른 저녁(점저)를 먹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디저트를 자시는 린이 짱이 입니다.
이렇게 여행 사흘째 저녁이 저물어갑니다.



  1. 원글 작성일시: 2007.11.28 20:50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