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드디어 2주에 걸친 가족여행의 마지막 날입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일단 설악산을 오르기로 했습니다.
당연히 코스는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까지 간 뒤에 봉화대까지 걸어가는 코스로 잡았습니다.
(애가 둘이나 있습니다 ^^;; 특히, 2살박이가 진짜 등산을 할 수는 없으니…)

그리고, 아침은 바나나와 찐빵으로 가볍게 때우면서 올라갔습니다.


케이블카를 타는 곳으로 가서는 표를 산 뒤에 인증샷을 찍어대면서 여유를 즐겼습니다.
사람들이 많아서 탑승시간까지는 여유가 약간 있더군요.


탑승 시간이 되어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까지 올라갔습니다.
올라가서 보니 아래와는 또 다른 설악산의 절경이 펼쳐졌습니다.
역시 가을 산행은 단풍이 있어 좋습니다.


올라오신 할머니 한 분이 호떡을 드시고 계셨는데, 우리의 짱이는 이런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알지도 못하는) 할머니 옆으로 달려가 호떡을 달라며 껄떡거리더군요.

결국… 저희가 호떡을 사주고야 말았습니다. -.-;;;;


권금성에서 봉화대까지 가는 길고무로 포장되어 있는데다가 코스가 그렇게 길지도 않아서 아이들이 가기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쉬엄쉬엄 사진도 찍어가면서 린이랑 짱이랑 즐겁게 올라갔습니다.
(가끔 신고 올라오시는 여성분들 계시던데, 그건 좀 위험해보였습니다. -.-;;;)


우리 네 식구는 봉화대 앞까지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봉화대 정상까지 애들을 데리고 갈 수는 없습니다.
다소 낮은 높이지만, 그렇다고 2살, 4살짜리 애들에게까지 낮지는 않습니다.


결국 애들은 봉화대 입구에 놔두고, 저와 마눌님이 교대로 정상에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가 먼저 올라갔습니다.
정상에 올라가서 주변 사진도 찍고, 안전요원님께 부탁드려 인증샷도 찍었습니다.
위에서 마눌님과 애들을 보니 조그맣게 보이더군요. 그 장면도 찍었습니다.


다음으로 제가 애들과 있고, 마눌님이 올라가셨습니다. 마눌님의 인증샷~


그리고는 다시 하산해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갔습니다.
이 날 집까지 가기로 했기 때문에 시간이 그렇게 넉넉하지는 않아 바로 출발하기로 했습니다.
린이는 뭐가 슬픈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웁니다. (잉?)

Samsung Techwin | KENOX S730 / Samsung S7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7.1 | 0.00 EV | 5.8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7:10:16 11:19:46


다음으로 향한 곳은 낙산사입니다.
짱이가 태어나기 전인 2년 전(2005년)에 린이랑 함께 세식구가 함께 갔던 낙산사를 다시 간 것입니다.
그 때는 화재 직후라 수없이 많고 넓은 화마의 흔적이 있었는데, 거의 정리가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2년 전과 똑같이 국수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낙산사에서 바라보는 동해바다는 언제나 맑고 투명해 경이로워 보입니다.
린이랑 짱이도 아주 즐거워하는 모습입니다.


목이 마르면 감로수를 마시면 됩니다.
이 감로수의 공식 명칭은 홍련암 감로수입니다.
물맛은 환상적입니다.


낙산사를 거닐다보니 2년 전에 린이를 데리고 돌아다녔던 기억이 많이 났습니다.
특히 아래 사진의 오르막길은 린이가 거의 (이 때의) 짱이만할 때 왔기 때문에 감회가 더욱 새로웠습니다.


마눌님께서 낙산사의 상징 중 하나인 해수관음상에 인사를 드리면서 국수값(^^;;;)을 내고나서 인증샷 한방을 찍었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7번국도를 따라 출발했습니다.

Samsung Techwin | KENOX S730 / Samsung S7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7.1 | 0.00 EV | 5.8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7:10:16 13:55:54낙산사 마지막 샷


오후 늦게 동해시를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저녁식사 시간으로는 조금 이른 시간이지만, 이 날 포항까지 달리기로 했기 때문에 동해시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습니다.
상당히 맵고 맛있는 해물찜 소개 : 동해시 삼삼해물탕에서도 소개했던 삼삼해물찜으로 갔습니다.


이 곳의 단점은 아이들이 먹을 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에겐 미리 김에 밥을 싸서 먹였습니다. (저희집 공식 용어로는 김빠빠입니다)
아이들이 식사를 끝낼 때 쯤 메인요리인 해물찜이 나왔습니다.

Samsung Techwin | KENOX S730 / Samsung S7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sec | F/2.8 | 0.00 EV | 5.8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7:10:16 16:09:24정말 맵고 맛있는 해물찜입니다!!! 킹왕짱 구~ㄷ


해물찜을 맛있게 먹고서 포항까지 냅다 달려서 집에 왔습니다.
2주일동안 힘들다는 투정 없이 잘 따라와 준 아이들과, 이런 저런 준비에 고생 많이 한 마눌님고맙다는 얘기를 다시 전합니다.

정말로 행복하고 즐거운 14박 15일의 전국여행이었습니다.



  1. 원글 작성일시: 2008.04.23 00:58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