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프라하…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 곳이지만, 특히 나에겐 제임스 본드가 007로 승격된 곳이다.
([카지노 로얄]에서 본드는 드라이든과 연락책을 사살하고 007로 승격)

쓸데 없는 소린 집어치우고… 드레스덴에서 멋진 성을 보고서 그 느낌을 간직한 채로 프라하를 향했다.
프라하에 도착했을 땐 밤 10시가 가까운 시간이었다.

원래 계획은 드레스덴과 프라하 모두 체력이 바닥날 때까지 다 걸어다니며 관광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막상 프라하에 와보니 뭘 어떻게 봐야할 지도 모르겠는데다 체력도 많이 저하. OTL

다행히 민박집 사장님과 사전에 시간 약속이 되어 있어 트램을 타고 무사히 야간 관광을 할 수 있었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6.8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 2009:08:29 21:43:46저 아저씨들이 트램 시간표를 이렇게 바꾸면 야간 노선으로 변신하는 거다. 등짝은 민박집 사장님.


체코는 원래 유명한 제품들이 굉장히 많은 곳인데 그 중 하나가 인형이다.
(그 외에도 유럽에서 최초로 맥주를 만든 나라가 체코다)

인형극을 할 수 있는 멋진 인형들이 그득하다. (그런다고 내가 인형극을 할 수 있단 얘긴 결코 아님)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sec | F/3.5 | 0.00 EV | 6.8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8:29 22:16:50베를린 티를 입고 프라하에서…


드레스덴도 괜찮았지만, 프라하에 와보니 이건 시쳇말로 장난이 아니다.
시가지 전체가 옛건물로 뒤덮여있다. 아예 최신 건물이란 건 존재하지 않는 듯하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sec | F/3.5 | 0.00 EV | 6.8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8:29 22:26:19쉬운 말로, 카메라만 갖다대면 이런 사진이 나오는 곳이다.


프라하의 건물들이 책에 실리려면 일단 600-700년 정도는 되어줘야 된다.
한 300년 짜리 새건물은 자격이 없다. 100년 단위는 아예 최신건물이다. 여기선 대략 엊그제 지은 건물과 동급이다.
(노인정에 가면 60대 초반 할아버지가 그런다는군 "형님들. 조금이라도 젊은 제가 총무일을 봐야 되지 않겠습니까!")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3.5 | 0.00 EV | 6.8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8:29 22:27:55조 뒤에 있는 허연 애가 1365년에 지어진 틴 성당임. 644년 되었으니, 책에 나올 때가 되긴 되었음.


트램 타고 구시가로 가서 까를 다리 등 핵심 코스를 보고서 일단 민박집으로 감.
민박집은 이제 갓 103년을 넘긴 최신 건물이다.

오늘은 투숙객이 거의 없어 침대가 5개나 있는 도미토리를 혼자 점거.
아침에 일어나니 아침식사로 밥을 주신다. (그렇다! 밥이다! 김치도 있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한국 음식이다. 한동안은 또 못 먹을 것 같아 밥 한 그릇 반을 혼자 해치움.

남자아이가 사장님 부부의 아들 서현이. 체코어 동시 통역 가능하며, 비용은 무려 아이스크림 2개.


옆방에서 주무신 관광객 2분은 하루 더 있다 가실 것이라 가이드 투어를 신청했지만, 난 이날 밤까지 브레멘으로 돌아가야 되니 지도와 트램 표를 따로 챙겨주셨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7sec | F/3.5 | 0.00 EV | 6.8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08:30:24


나오면서 찍은 민박집 입구다. 밖에서 여길 알아볼 수 있는 간판 따윈 없다.
하지만, 위치만 대략 알면 누구나 쉽게 찾아갈 수 있다.
게다가, 프라하의 지하철(Metro)은 노선이 딱 3개라 아주 단순하다.


하지만, 현실은 언제나 냉혹한 것. 엉뚱한 트램을 타고 가는 바람에 바츨라프 광장으로 한번에 못 가고 지하철을 다시 타서 30분 이상 낭비. (그러고 보니 이건 현실의 문제가 아니라 IQ의 문제 같다 OTL)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83sec | F/4.0 | 0.00 EV | 6.8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01:04이건 헤매지 않았으면 찍힐 수 없는 사진임. OTL


프라하는 관광의 도시다. 아니, 체코 전체가 거대한 관광 국가다.
당연히 모든 공권력은 관광객이 관광하는데 집중되어 있다.

야간에 소매치기? 환전 사기? 그딴 거 없다.
없는 정도가 아니다.
경찰들이 총을 갖고 다니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 관광객에게 불안감을 주는 행위를 하다가 총을 맞을 수도 있다.
(여기 경찰은 총 4가지 복장을 갖고 있는데, 다들 총이 있으며 시내에서 동시에 몽땅 다 볼 수 있다)

역으로 관광객 입장에선 모르는 게 있으면 덮어놓고 경찰한테 물어보면 다 알아서 해준다.
(게다가 광장에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관광객이라 서로서로 물어봐도 아무것도 모름. 다들 지도 한 장씩 놓고 헤매고 있음)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0sec | F/3.5 | 0.00 EV | 6.8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01:31경찰차 문짝에 지도를 붙여놓았음. 영어를 할 줄 아시는 예쁜 여경님.


일단 광장에 가면 제일 먼저 봐야 할 것은 이 천문시계(Orloj/오를로이)다.
이 시계를 제작한 장인이 똑같은 걸 또 만들까봐 눈을 멀게 했다는 말도 안 되는 전설도 있다.
(물론 개소리임. 이거 만든 사람은 지존급 시계 장인과 대학 교수였음. 즉, 사회 지도층 인사였으니 그딴짓 할 수 없음)
얜 1410년 작품(에… 그러니까 내년이면 얘도 600살임)이다. 사실 수리는 물론이고 기능이나 디자인의 수정은 계속되어왔다. 하지만, 그런다고 600년이라는 시간의 의미가 퇴색되는 건 아니다.


천문시계에서 둘러보면 눈에 바로 띄는 것이 틴 성당(Chram Matky Bozi pred Tynem).
뭐, 프라하엔 이런 건물이 차고 넘치지만 시험삼아 찍어봤다. 참고로 얘는 1365년 작품.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73sec | F/4.0 | 0.00 EV | 7.5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14:46그렇다! 프라하에선 이딴 건물 따위로 감동하면 안 되는 것이다!


이건 성 미콜라스 성당.
천문시계나 틴 성당이나 미콜라스 성당이나 다 거기가 거기다. 옹기종기.
1278년에 지어졌는데, 화재로 불타 없어진 걸 1755년에 재건축. (그러니까 지금 최신 건물을 보고 있는 거다)

여긴 뭐 별거 없고, 모차르트가 자주 가서 오르간을 연주했던 곳이란다.
모차르트가 죽었을 때 추모미사도 열렸고. 지금도 1787년 모차르트가 연주한 오르간이 남아 있다고 한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47sec | F/5.6 | 0.00 EV | 7.5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14:56


앞의 세 건축물 한 가운데 있는 것이 바로 이 얀 후스(Jan Hus)의 동상이다.
15세기의 종교 개혁가라나 뭐라나. 사람들이 쉴 곳은 뭐 이런 곳이다.
나찌가 이 동상에 하켄크로이츠(철십자) 모양을 새겼다는데 못 봤다.

농담처럼 적었지만, 이 분은 체코에 있어서 정신적 지주 같은 분이다. 국민들에게 독일의 침략에 맞서 싸우도록 독려했으며, 신부로서 가톨릭의 부패에 반대하다 파문당하고 사형당했다. 이후 그의 정신은 체코의 독립운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75sec | F/4.1 | 0.00 EV | 9.5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15:05


이제 Stare Mesto(Old Town)를 떠나 프라하 성이 있는 Mala Strana(Lesser Quarter)로 이동.
중간에 블타바(Vltava)강이 있어 다리를 거너야 한다.
(이 강이 바로 우리가 몰다우, 다뉴브, 엘베 등으로 부르는 그 강임. 워낙 길어 나라마다 다르게 부름)

건너는 다리 중 필견 코스가 바로 카를교(Karluv most). 전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란다.
카를교로 안 가고 옆에 있는 다리(Manosuv most)로 가서 일단 카를교 한 컷.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28sec | F/3.6 | 0.00 EV | 11.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25:39사진은 별로 안 아름답다. ㅡㅡ; 이 다리는 가까이 가서 봐야 제맛이더라.


드레스덴보다 더 멋진 곳이 프라하다. 당연 카메라 들고 대충 누르면 작품사진이 툭툭 튀어나온다.
(그런다고 내 사진이 작품사진이란 게 아니라… 조금만 찍을 줄 아는 분이라면 그럴 것이란 뜻이다)
아래 사진들은 그냥 다리 건너면서 대충 찍은 사진들이다.


여기는 성 미콜라스 성당(Chram sv. Mikulase) 성당.
엥? 앞에도 있지 않았나구? 맞다. 같은 이름의 성당이 2개다.
보통 프라하에서 성 미콜라스 성당을 얘기하면 여기(Chram sv. Mikulase na Mala Strana)를 말한다.
일단 규모 자체가 체급이 다르다.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60sec | F/4.8 | 0.00 EV | 32.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30 10:48:16프라하 성에서 바라본 성 니콜라스 성당. 너무 커서 바로 앞에선 찍을 수도 없더라.


그리고, 오늘의 하일라이트, 프라하의 필견코스 프라하 성(Prazsky hrad).
(또 필견이냐 하겠지만, 솔까말 프라하는 필견의 천국이다. 로마 정도의 체급이라 보면 된다)

나올 때 마침 근위병 교대식을 했다. 관광객들은 더러 웃기도 했지만, 그들에겐 굉장히 진지한 행사더라.
성 안에 있는 성 비투스(St. Vitus) 성당도 굉장히 멋지다. (그래도 한 샷에 찍는 건 불가 OTL)


볼만큼 보고 나서 프라하 성 뒷길 계단으로 내려가다 한 컷.
기차시간을 생각하다보니 이 계단은 뛰어서 올라가고, 뛰어서 내려왔음. 관광지에서 삽질 크리.


Old Town으로 가기 위해 드디어(!) 카를 교를 건넜다.
워낙 사진 찍는 재주가 없어 이 따위 밖에 못 찍었지만, 어쨌거나 다리 전체가 저런 조각품으로 그득하다.

보수공사를 하고 있어 그렇지 않아도 못 찍는 사진 더 허접하게 찍긴 했지만, 그래도 내 실력에 내 카메라(작티)에 이 정도 나왔으면 이건 모두 프라하 덕분인 거다.


이 건물의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이 건물이 세계 최대 규모의 통짜 건물이란다.
(이름은 까먹었음, 내가 길치 중에서도 골리앗-Goliath- 급 길치라 구글어스를 암만 뒤져도 여기가 어딘지 도통 못 찾음)
지금은 내부를 몇 구역으로 나눠서 따로따로 쓴다는데, 옛날엔 교육기관이었단다.
(혹시 걔들 운동장도 건물 안에 지은 건 아니겠지?)

SANYO Electric Co.,Ltd. | CK9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63sec | F/3.5 | 0.00 EV | 6.8mm | ISO-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09:08:30 11:19:56


기차시간이 프라하 홀쇼비츠 역에서 12:40 출발예정이었다.
그게 드레스덴 14:46 경유, 함부르크 19:46 도착, 열차 환승해서 브레멘 20:41 도착이라는 나름 괜찮은 시간표였다.
(그렇다! 여긴 기차만 8시간 타고 와야 되는 곳이다!!!)

하지만, 우리의 기차… 깔끔하게 딱 100분 지연되었다. 처음엔 90분이라더니 뭔가 아쉬웠는지 100분으로 변신.
숙소에 도착하니 밤 11시가 다 된 시간이었다. 늦은 기차답게 자리가 없어 난 한시간 정도를 서서 왔고… ㅠ.ㅠ

마지막 샷들. 저거 딱 찍고서 배터리가 다되었다고 징징거리며 사망. 기특하기도 하지.



  1. 원글 작성일시: 2009.09.06 19:06 [본문으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체코_공화국 | 프라하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