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파리 여행 시 하노버-파리 구간을 CNL(City Night Line)을 타기로 했고, 이에 따라 브레멘-하노버의 표를 따로 사야 했다.
역에 가는 것보다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것이 1유로 더 싸기 때문에 가볍게 온라인으로 구매했다.

잘 알려져있는 바와 같이 우리나라를 제외한 국가들은 IE+ActiveX 조합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관리자 계정이 아닌) 일반 사용자 계정만으로도 온라인 상에서 카드거래를 문제 없이 할 수 있다.
(사실, 회사에선 관리자 계정을 잘 주지 않아야 정상임)

예약이 완료되면 온라인 티켓을 인쇄할 수 있으며, 이 티켓은 고해상도 PDF 파일로도 보내준다.
(우리나라에선 비슷한 상황에서 인쇄 가능한 프린터를 확인하는 등의 삽질이 벌어지는 것 같음)

그런데, 온라인으로 CNL의 좌석을 예약하는데, 남은 자리가 없단다…
부랴부랴 역으로 달려갔다.

물어보니, 아이슬란스 화산 사태로 항공기 결항이 많아졌고, 승객들 일부가 기차로 몰려서 잔여 좌석이 없단다!!!

할 수 없이 브레멘-하노버 구간 예약 취소…
예약 취소 비용은 15유로이며, 좌석 예약 비용 5유로는 환불되지 않는다… 헐…

결국은 20유로만 공중부양되었다. OTL

다행히 그 다음 주는 자리가 있단다.
그래서 부랴부랴 CNL 쿠솃을 예매하고 집으로 돌아와서 브레멘-하노버 구간을 다시 구매.

결과적으로 1유로 아끼려고 역에 가지 않고 온라인으로 처리했다가 20유로만 날렸다… OTL


상처뿐인 영광… 아니… 티켓…



  1. 원글 작성일시: 2010.04.25 18:35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