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 iPhone 8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1.8 | 0.00 EV | 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9:01:25 20:07:07상영관 내에서 촬영할 수 있는 유일한 장면


이웃 블로거님 덕분에 [알리타: 배틀엔젤] 시사회를 볼 수 있었다.

이 영화는 엠바고[각주:1]가 걸려있기 때문에 상세한 내용은 쓸 수 없고, 간단히 시사회 자체에 대한 후기만 기록.


Apple | iPhone 8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sec | F/1.8 | 0.00 EV | 4.0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9:01:25 18:48:21음… 그러니까 이 영화는… 자세한 얘긴 못 하고… 난 봤음!


프리미어 시사회 중 악명이 자자했던 [트랜스포머 2]의 악몽이 아직도 머리 속에 남아있어서[각주:2]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진행이 깔끔해보였다.

사회는 박경림 씨가 맡았는데, 무난하게 진행하는 느낌이었지만, 옆에서 잠시만 구경하고 우린 그냥 식사하러 가버림. 텨텨


Apple | iPhone 8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8 | 0.00 EV | 6.6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9:01:25 18:56:20


우선 전체적으로 동선 관리스케줄 관리가 무난하게 잘 진행된 점이 가장 눈에 띄었다.

레드 카펫 행사도 시간 내에 정리가 잘 되었고, 이후 상영 시간과 충돌하는 문제도 터지지 않았다.

정확히는 상영 시간이 약 5분 가량 늦어졌는데, 이 과정에서 진행요원들이 우왕좌왕 하지 않고 제대로 관리한 게 인상적이었음.


포스터에도 등장하는 모 배우는 어디선가 눈에 많이 익었다고 생각했는데, [데드풀]의 그 세제(응?) 역을 맡으셨던 분이다.

그 점을 알고 보니까 그 역이 더욱 더 잘 어울린다는 생각.



덧. 엠바고가 무려 1주일이나 걸려있는데, 설연휴 경쟁작들에 대해 뭔가 셀프 패널티라도 먹고 들어가려는 느낌 아닌가 싶음



  1. 2.1(금) 07:00까지 영화 내용 등에 대한 엠바고가 걸려있음 [본문으로]
  2. 무려 9년여 전의 시사회지만, 아직도 뇌리에 박혀있음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