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때로는 이런 영화가 있습니다. 작품성은 뻔할 것 같은데 왠지 땡기는 영화. 안봐도 비디오이지만 그래도 보고 싶어지는 영화. 막상 보고나면 내가 이걸 왜 봤을까 ㅠㅠ 하면서도 그래도 땡기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1. 소설 <두번산다>

이 작품은 스펙터 및 블로펠드와 대결을 벌이는 블로펠드 3부작의 마지막에 해당하는 작품입니다.

주된 줄거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전 작품인 <여왕폐하의 007>에서 블로펠드에게 아내인 트레이시를 잃은 제임스 본드는 작전 중 동료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등 실수를 함으로써 비밀요원으로서의 자격을 거의 상실할 입장에 처하게 되며, 코드명도 7777로 바뀌고, 일본에 가서 Magic 44라고 불리는 소련의 최신 정보들을 입수하라는 마지막 임무를 부여받게 됩니다.

일본 정보부의 수장인 타이거 타나카는 막장(끝물) 스파이인 본드에게 임무 하나를 대신해서 해주면 그 정보를 주겠다는 마지막 딜을 제시합니다.
어떤 스위스인 식물학자가 죽음의 성이라는 곳에서 정원 안에 독이 있는 물고기와 식물들을 잔뜩 기르면서 자살을 원하는 사람들을 돕고(?)있는데, 그 식물학자를 죽이라는 것입니다.

사진을 보며 그 식물학자의 정체가 블로펠드라는 것을 한 눈에 알아본 본드는 검도, 유도 등의 닌자 훈련를 받고 및 요가를 통해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을 익힌 뒤 독수가 흐르는 성에 잠입해서 블로펠드와 일본도를 들고 혈투를 벌입니다. 결국 본드는 블로펠드를 교살해서 죽이지만, 자신도 탈출하면서 기억을 잃게 됩니다.

얼마 되지 않는 줄거리이지만, 이 소설은 죽음이라는 주제를 전체적으로 깔고 있는 아주 무거우면서도 거친 소설입니다. 제목은 비록 "두번 산다"지만, 그 속에 담긴 뜻은 "죽음"을 의미하거든요.

제목 You Only Live Twice는 일본의 하이쿠(短詩)에서 따왔다는 설이 있지만, 실제로는 본드가 타나카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입니다.

You only live twice: Once when you're born. And once when you look death in the face.
우리는 두 번 산다: 한 번은 태어났을 때, 그리고 한 번은 죽음에 직면했을 때

게다가, 이언 플레밍이 이 작품을 집필하면서 이 작품을 끝으로 은퇴할 생각을 했기 때문에 또 다른 비장미도 느껴집니다.


2. 영화 [두번산다]

미국의 우주 비행선이 우주 공간에서 납치되는 사태가 발생합니다.

정말 이런 식으로 납치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냐!


이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미국의 CIA가 아닌 영국의 MI6에서 제임스 본드를 파견합니다.
본드는 살해당한 뒤 장례식을 하는 모습을 보여 (누군지 모를 그의 적들에게) 죽었다는 인상을 주며 시간을 법니다.
(이런 쌩쑈를 하고 나서 M이 본드에게 하는 대사는 "3주밖에 시간이 없네. 알지?" 입니다)

납치된 우주선이 일본에 착륙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본드와 일본 정보부는 화산산에 숨겨둔 본거지를 찾아 닌자 특공대와 함께 침투해서 본거지를 파괴시키지만, 블로펠드는 탈출합니다.


3. 영화 [두번산다]의 장점

a. 눈이 즐거움

이 영화는 전작 [썬더볼]에서 맛들였던 블럭버스터화를 극단적인 수준까지 끌어올린 작품입니다.

부두에서 벌어지는 추격전은 롱테이크로 촬영되어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또, 죽음의 성을 대신하여 화산 속에 위치시킨 스펙터 기지의 거대한 세트는 미니어처가 아닌 진짜 화산의 느낌이 들고, 우주도 잠깐이나마 배경으로 등장해서 지구 뿐만 아니라 우주도 본드의 무대가 될 수 있음을 암시합니다.
한편으로는 (실제 존재하는 장비인) 미니 헬리콥터를 등장시켜 아기자기한 공중전도 보여줍니다.

다시 말해서 눈요기로는 충분한 영화였습니다.

b. 강력한 보디가드도 등장

제임스 본드는 블로펠드의 보디가드인 한스와 싸우는데, 이 캐릭터는 [골드핑거]에서의 오드좁에 [위기일발]의 그랜트와 같은 현실성을 부여한 캐릭터입니다.
한스를 등장시킴으로서 제임스 본드의 육체적인 강력함을 은근히 표현합니다.

c. 팜므 파탈도 등장

스펙터의 여자 요원인 헬가 브란트가 제임스 본드를 죽이려고 합니다.
이 캐릭터는 [골드핑거]와 비슷한 비행기에서 [썬더볼]의 피오나 볼페처럼 본드와 동침한 후 죽이려 합니다.

d. 미소간의 달탐사 경쟁을 비꼼

이 영화가 나올 때는 미소간 우주개발 경쟁이 한창이던 시절이었습니다.
실제로 이 영화가 나온지 2년 뒤에는 아폴로 11호가 실제로 달에 착륙하게 되죠.

이 무렵 한창 심했던 미국과 소련 사이의 알력싸움을 영국은 약간 떨어져서 바라본다는 설정으로 영국정부의 이미지를 슬쩍 보여줍니다.


4. 하지만, 문제는…

하지만, 이 영화의 문제는 이러한 장점들이 전작들에 비해서 훨씬 투박하고 어설프게 묘사되어있다는 점입니다.
또, 전작에서 등장했던 장면들을 이리저리 오마주(패러디?)한 장면들이 너무 많이 나와 실소를 자아냅니다.

게다가 전작들 혹은 이후 작품들과의 관계가 애매하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문제점들을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a. 블로펠드의 얼굴 공개

내가 블로펠드야… 좀 신비스럽지 않니?


앞선 4편의 007 영화 중 3편에서 얼굴을 숨긴 채 등장했던 블로펠드가 드디어 얼굴을 공개합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블로펠드의 신비감은 완전히 사라져버립니다.

더군다가 소설에서는 둘이 얼굴을 맞대고서 목숨을 건 혈투를 벌이며 강력한 육체적인 힘을 과시했던데 비해서 영화에서는 싸움은 보디가드가 대신해주고, 자신은 도망치기만 하는 치졸한 모습을 보입니다.

b. 본드를 죽일 수 있는 상황에서 질질 끌며 2번이나 놓침

처음 나오는 상황은 헬가 브란트가 본드를 죽이려는 장면입니다. 자기 본거지에서 본드랑 동침해놓고는 막상 그를 죽이려할 때는 비행기에 태워서 자신은 낙하산을 타고 탈출하고 본드를 비행기에 남깁니다. 기지에서 제거한 뒤에 비행기를 태워도 되었고, 비행기에서 본드를 쏘아도 됐을텐데 말이죠.

두번째는 블로펠드가 본드를 쏘려는 장면입니다.
주변에 본드의 아군들이 없을 땐 오사토 사장만 쏘고 시간을 끌다가 주변에 아군(닌자들!!)이 깔려있자 본드를 쏘려고 하고, 당연히 저지당합니다.
오사토를 쏠 때 본드를 같이 쐈으면 제임스 본드 시리즈는 바로 끝나버렸을텐데요…

c. 닌자의 무술을 배워놓고는 전혀 써먹지 않음

소설에서는 닌자의 무술(인술)을 배운 뒤 이것을 이용해서 블로펠드와 박터지게 싸웁니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실컷 배워놓고는 써먹지 않습니다.
한스와 싸울 때 약간의 유술을 쓰긴 하지만, 이 정도는 [골드핑거]에서도 보여준 수준입니다.

d. 우주선을 원거리에서 자폭시킬 수 있는 스위치?

왜 있는지 모를 기능인 우주선 자폭 스위치가 달려있습니다.
어떤 상황을 생각해도 이 기능은 필요없습니다.

"단지 제임스 본드가 침투해서 스펙터의 계획을 방해할 때만 필요한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제작진에서도 우스꽝스럽게 생각했는지, 이후 [두번산다]의 리메이크 격인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선 자폭 기능을 없애버립니다.

e. [여왕폐하의 007]과의 관계

소설에서 제임스 본드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이고 풍부하게 만든 것은 블로펠드 3부작입니다.
<카지노 로얄>에서 여자에 대해 냉소적인 성격이 형성되었다가 <여왕폐하의 007>에서 유일하게 마음을 연 여자가 생겼는데, 살해당하고 <두번산다>에서 처절한 복수를 함으로써 캐릭터의 입체성이 확보된 것입니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복수"의 코드가 거세되면서 이러한 캐릭터의 입체성이 사라져버렸는데, 특히나 [두번산다]는 [여왕폐하의 007]보다 먼저 제작되는 바람에 평면적인 캐릭터가 유지되는데 커다란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게다가, 이 두 영화에서는 서로 얼굴을 맞대면서 계속 처음 본다는 것을 강조하는데, 이 역시 시리즈의 연속성을 파괴하는 주요한 역할을 합니다.


f. 적이 누군지도 몰랐는데, 누구에게 죽음을 위장?

오프닝에서 죽음을 위장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이후의 대사를 보면 적이 누구인지도 모르면서 적들에게 죽음을 위장한다는 얘기를 해줍니다.
적이 누군지는 훨씬 이후에 알게 되는데, 그럼 과연 누구에게 죽음을 위장했다는 것일까요?

이 장면은 사실, [두번산다](You Only Live Twice)라는 제목에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억지로 넣은 장면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 장면은 생뚱맞습니다.


g. 세트는 커졌으나 클라이막스의 정원(독 식물과 물고기)는 어디로?

소설 <두번산다>의 클라이막스는 당연히 독 식물과 독 물고기가 깔려있고, 독수가 흐르는 블로펠드의 성(Castle of Death)의 정원에서의 맞짱입니다.
이 장면은 제대로 영화화되었으면 [용쟁호투]의 거울방 격투씬처럼 두고두고 전설이 되었을 장면이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화산 내부로 설정이 바뀌면서 세트는 거대해졌는데, 정작 이 정원은 등장하지 않습니다.
잠깐 등장하는 비슷한 곳은 물고기의 독 때문에 죽는 것인지, 피라냐 등의 식인물고기에게 먹혀서 죽는 것인지가 모호합니다.
(제임스 본드가 한스를 이곳에 빠뜨려 죽인 다음의 대사는 "Bon Appetit!"(맛있게 먹어~)입니다. 그래서 더 혼란스럽습니다)

이거… 독수야? 육수야?



h. 웬 우주?

결국 제임스 본드가 우주로 날아가지는 않았지만, 여기서 그는 우주복을 입고 안드로메다로 나갈뻔 합니다.
이러한 설정 자체가 제임스 본드의 정체성을 모호하게 만들어버립니다.

즉, 스파이/스릴러의 주인공이 액션/어드벤처의 주인공으로 변한 것도 모자라서 SF/오락영화의 주인공으로 변할뻔 한 거죠.

이후, 거대자본이 투입된 괴작인 [문레이커]에 와서는 정체성의 오염이 극에 달하는데, 이 오염의 단초를 제공하게 된 게 바로 이 [두번산다]인 것입니다.



5. 소설과 영화의 차이점

워낙에 소설에서 따온 것은 제목과 일본 배경밖에 없기 때문에 진정한 차이점을 나열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비교는 사과와 사과를 비교(apple-to-apple comparison)해야지, 사과와 배를 비교할 수는 없으니까요…)

하지만, 재미를 위해서 몇 가지 나열해보겠습니다.

  1. 소설에서는 "You only live twice"라는 문장은 본드가 타나카에게 보낸 편지의 한 문장이지만, 영화에서는 블로펠드가 본드에게 하는 대사임(넌 두 번밖에 못 살아!)
    (이 짧지만 멋지고 중후한 문장이 저런 천박한 대사로 변질되다니요… ㅜ.ㅜ)

  2. 소설에서는 블로펠드의 기지엔 독 식물과 독 물고기가 있는 정원이 있는데, 영화에서는 비슷한 모양의 연못이 있기는 하지만, (아마도) 피라냐가 사는 듯

  3. 소설에서는 본드와 블로펠드가 마지막으로 대면하지만, 영화에서는 처음으로 대면함
    (물론 [여왕폐하의 007]에서 다시 처음으로 대면하기는 합니다만…)

    자빠지는 일본 정보부 산하의 정상급 닌자. 이들이 세계평화를 지켜냅니다. 혹시 광우병 닌자?


  4. 소설에서는 닌자의 무술을 수련한 본드가 단독침입하지만, 영화에서는 닌자들이 단체입장함.
    (물론 몰래 잠입하고… 이딴 거 없습니다. 폭탄을 터뜨려가며 아주 생난리를 떱니다)


6. 영화 [두번산다]의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

  1. 일본에서는 무기 소지가 불법이기 때문에 총기류 촬영에는 장난감 총을 사용함

  2. 여배우 미에 하메가 아팠기 때문에 미에 하메가 진주 조개 다이빙을 하는 장면에서 션 코너리 경의 부인이 대역 촬영함
    (코너리의 부인은 거의 모든 운동에 만능이었다고 합니다)

  3. 타이거 타나카 역을 맡은 테츠로 탐바는 유명한 배우이면서 저명한 최면술사임

  4. 헬가 브란트 역을 맡은 카린 도어는 살해당하는 장면을 촬영한 뒤 목이 쉬어 나흘동안 목소리를 낼 수 없었음

  5. 오사토 회장 역을 맡은 테루 시마도는 이 역을 맡기 전까지는 수위였음



  1. 원글 작성일시: 2008.05.27 10:57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