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민박집에서 아침을 간단히(?) 먹은 뒤...

 

 

런던의 명물 이층버스를 타고 향한 곳은...

 

 

당연히(?) 트라팔가 광장에 있는 내셔널 갤러리.

 

01

 

빅벤을 비롯한 주변 관광 명소들에서 사진을 찍은 뒤...

 

01234

 

좀 떨어진 곳에서 의회 건물을 찍기 위해 웨스트민스터 다리로 향했다.

 

01
좀 떨어진 곳에서 찍어야 더 폼이 나는 의회 건물. 수리 중인 빅벤에도 주목을.

 

다음 코스는 또 당연히(?) 타워 브릿지.

버스를 타고 인근 지역으로 이동해서 '더 샤드'를 배경으로 사진 한 컷 찍어준 뒤...

 

 

타워 브릿지로 이동했다.

 

012

 

돌아다니다 배가 고파진 우리는 버거왕에서 점심을 가볍게(?) 먹고는...

 

 

백두혈통의 그 분과 사진도 찍으며...

 

 

피카딜리 서커스로 향했다.

 

 

피카딜리 주변의 이 길이 바로 리젠트 가 인데, 볼 때마다 뭔가 멋지구리하고...

 

왼쪽에 소실되는(?) 지점 쯤이 피카딜리 서커스

 

리젠트 가의 애플 스토어는 애플 스토어니까 들어가서 한 컷.

 

 

다음으로 향한 곳을 바로 그 유명한 노팅힐.

 

현실: 앞에 멍멍이 응까가 바닥에 잔뜩 묻어 있고 냄새가[...]

 

조카는 노팅힐까지 왔으니 독사진도 찍고...

 

 

이렇게 런던의 유명한 스팟들을 돌아다닌 뒤 민박집으로 복귀했다.

 

민박집 저녁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