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글에서 계속



4. 스코틀랜드


a. 션 코너리


제임스 본드의 공식 설정상 부친은 스코틀랜드 계다. (모친은 스위스 인)

이건 초기 소설에는 없다가 코너리를 너무 마음에 들어한 이언 플레밍이 뒤에 추가한 것이다.


즉, 스코틀랜드 씬 자체가 한편으로는 소설로의 회귀이면서 한편으로는 코너리 자체를 상징한다.

참고로, 스코틀랜드 끼가 물씬 풍기는 우리의 돌쇠형 무대뽀 다니엘 크레이그는 무려 잉글랜드 출신…


문신: "Scotland Forever", "Mom and Dad"


b. [골드핑거]


애스턴 마틴은 말이 필요 없다. [골드핑거] 버전이다.

이전 포스트에서 잠시 언급했듯이, 이 애스턴 마틴은 [썬더볼]도 아니고 [골드핑거] 버전이다.


그런데, 이건 하나만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골드핑거]에서 이 차는 대파되고, [썬더볼]에선 새로운 애스턴 마틴[각주:1]이 나온다.

즉, 이 차는 스토리 라인을 그대로 따르려면 [썬더볼] 버전이 되어야 하는데, [골드핑거] 버전이 나온 것이다.



c. [살인번호] 아니, 모든 007 영화


킨케이드가 본드를 부르는 장면에서 빵 터졌다.

50년 역사에 처음 사용된 표현이 등장한 것이다.


"James, James Bond!"


Bond, James Bond


d. [썬더볼]


본드가 킨케이드와 함께 샷건을 연습사격하는 장면은 은근 [썬더볼]을 연상시킨다.

그런데, 이 부분은 살짝 아쉬웠다.

[썬더볼]에서 본드는 가늠자를 눈에 대지 않고 클레이 사격을 멋지게 했던 전적이 있기 때문이다.


사격? 그까이꺼 대~충…


e. [유어 아이즈 온리]


그 장면은 당연히 [유어 아이즈 온리]의 그 장면의 오마주다.



f. [여왕폐하의 007]


그 장면은 당연히 [여왕폐하의 007]의 그 장면의 오마주다. 그래서 그 분이 본드걸인 거다.



g. [퀀텀 오브 솔러스]


오마주까진 아닐 수도 있겠지만, 건배럴 시퀀스가 뒤로 밀린 건 여러모로 [QoS]를 연상시킨다.




  1. 기능은 사실상 동일한 것으로 추정됨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zambony.egloos.com/ BlogIcon 잠본이 2012.11.06 22:46

    잘 봤습니다! 정말 덕질의 대 향연이군요.

  2. 007 2012.11.07 18:29

    잘봤습니다!
    '그것' 이 유어 아이즈 온리의 그것이었다는 걸 이 포스팅을 보고서야 깨달았습니다ㅋㅋ;;

    대사 중에는 Q랑 만날 때 'You must be joking' 이란 대사가
    골드핑거의 "Ejector seat? You're joking"을 연상시키더군요.

    M한테 Bitch 라는 거친(?)언어를 쓰는 것도 어쩌면 짧게는 카지노로얄의 "Bitch is dead.",
    그 전에는 다이아몬드는 영원히에서 숀 코네리의 "Bitch" 의 오마주가 아닐런지^^

    • 둘다 맞는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생각을 했구요.
      너무 직접적이라서 그냥 패스했습니다. ㅎ
      아주 직접적인 것부터 넣으려면 너무 많아서요.
      예컨데, Q가 발터 PPK를 지급하는 것부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