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어째저째 여차저차 해서 지인의 집을 정리할 일이 있었다.

옛날 물건들 몇 점이 추억을 떠오르게 해서 그것들만 따로 간략히 포스팅

 

플로피 디스켓

 

지금은 저장 아이콘모양으로만 겨우들 알고 있는 3.5" 플로피 디스켓을 몇 장 찾았다.

HD니까 1.44MB의 용량을 저장할 수 있는 매체이다.

왼쪽 아래의 네모난 부분이 쓰기 방지 장치...

난 이 이전 규격인 5.25" 부터 사용했었고, 전산실 정리하면서 8" 디스켓을 실제로 보기도 했다.

 

 

ZIP 디스켓

 

이제 완전히 사멸해버렸지만, 1990년대를 주름잡았던 아이오메가의 ZIP 디스켓이다.

병렬 포트를 사용하는 100MB 버전을 사용했는데, 그 때 250MB 버전은 저 높은 하늘 같은 존재였다.

750MB 버전이나 그 이후에 나온 1GB/2GB 짜리 재즈 드라이브는 그냥 꿈이었고...

 

저 높은 하늘과도 같았던 250MB ZIP 디스켓

 

100MB ZIP 디스켓도 찾았다.

반갑기가 서울역에 그지 없다.

 

우리 친구 아이가!

 

어느덧 시간이 흘러 이제 MB 단위는 그냥 아무 의미가 없고, TB 하드가 일반적인 시절이 되어버렸...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전 지금도 테이프 백업장치 하나 놓고 싶어요 ㅎㅎ 가격이 너무 사악함 ㅠ_ㅜ
    2020.10.19 10:38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