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집안에 누가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게 되었다.

장례식 자체도 정신 없었지만, 또 다른 문제는 장례를 지방에 내려가서 치렀다는 점...

 

KF 94 마스크도 제대로 쓰고 있었고, 특이한 자각증세도 없었지만 확실하게 하기 위해 보건소로 향했다.

 

다음과 같은 안내문구를 주고, 전화번호만 기록한 채 무기명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하시는 분들의 방호복을 보니 안쓰럽기 그지 없고, 검사 자체는 별로 힘들지 않았다.

몇년 전 받아본 독감 검사보다 오히려 수월한 느낌.

 

거의 만 하루를 셔터 내리고(응?) 집 안에서만 칩거한 뒤 이윽고 모든 가족이 같은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부디 백신과 치료제의 접종이 시작되어 코로나19 관련 의료진을 포함한 모두의 일상이 예전으로 돌아가기를...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