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울릉도는 일주도로[각주:1]가 있어 차량으로 일주관광을 쉽게 할 수 있다.

패키지 투어에 포함된 일주관광으로 섬을 한 바퀴 둘러볼 수 있었다.

 

처음 간 곳은 관음도.

이 곳은 울릉도와 연육교가 만들어져있어 쉽게 가볼 수 있다.

패키지 여행 특성상 시간이 좀 짧아 뛰어다녔다는 게 흠이긴 했지만...

 

일단 건너편의 삼선암 쪽을 보면서 한 컷 찍고...

 

신선이 셋이라 삼선암이라나 뭐라나...

 

반대쪽에 있는 죽도를 배경으로 한 컷 찍고...

 

 

이제 연육교 너머에 있는 관음도로 고고씽.

 

 

열심히 관음도를 뛰어다니다 멋진 풍경이 있어 한 컷.

저 섬이 방송에서도 몇 번 보여준 죽도다.

 

지쳐보이는 건 정말 지쳤기 때문이지... 관음도 구보관광 중

 

다음으로 향한 곳은 나리분지.

바로 울릉도 화산 폭발의 시발점인 곳이다.

여기서 울릉도라는 섬이 만들어졌다는 뜻.

 

 

전망대에선 인증샷을 찍어야 하는 거라 배웠으니 한 컷.

 

 

나리분지에서 가이드가 원하는 건 산마을식당에서 씨껍데기술을 한 잔 마시는 것이었겠지만...

우린 근처에 있는 투막집을 보기로 했다.

1945년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 국가민속문화재.

 

 

나리분지에서 위쪽을 보면 이런 배경이 나온다.

전신주가 지중화되었으면 좀 더 깔끔했을텐데...

 

 

다음으로 향한 곳엔 울릉도의 수호신(?) 고릴라(응??) 울라가 있다.

외로운 섬 하나에 혼자 사는 킹콩 마냥 울릉도를 수호한다는 믿거나 말거나가 있다.

 

사진은 드립 천재 버스 기사 아저씨가 찍어주심

 

다음으로 차를 세운 곳은 현포항 근처의 한 지점.

저 멀리에 코끼리 바위도 보이고, 사람 얼굴 모양이라고 좀 우길 수 있는 바위도 보인다.

 

 

이 지점은 건너편 해넘이도 장관이다.

바다로 해가 저무는 것과는 좀 다른 멋진 풍경이 나온다.

 

sunset

 

다음으로 간 만물상전망대에선 바다에서 해넘이를 볼 수 있다.

역시 해넘이는 울릉도에서 봐줘야지...

 

마침 오후 5시, 해가 지기 좋은 시간이지... ㄷㄷㄷ

 

다음으로 향한 곳은 거북바위.

여러 종류의 거북이의 모양을 볼 수 있다는데 난 단 하나도 보지 못했다[...]

 

여긴 수산물을 나름 싸게 파는 트럭도 있는데, 막상 가보니 그렇게나 싸진 않았다.

올해는 이상 수온으로 오징어가 너무 풍년이라 죄다 냉동창고에 들어가있는 현실을 생각해보면 가격이 너무 비싸다.

 

저 뒤의 바위는 거북이들입니다. 레드썬!

 

울릉도는 해가 빨리 저문다.

그래서 여기 거북바위 쯤 왔을 땐 저녁 5시 반쯤밖에 안 됐지만, 상당히 어두웠다...

하지만, 최신 전화기의 카메라는 어둠 정도는 가볍게 씹어먹는다... ㄷㄷㄷ

 

이거 나름 플래시 없는 야간샷임... ㄷㄷㄷ

 

이렇게 울릉도 일주관광을 끝내고 우리가 선택한 저녁은 홍합밥.

[1박2일]에서도 언급된 나름 이 동에 유명 메뉴인데, 좀 실망했다...

 

이 정도 메뉴가 이 가격인 것도 이해가 안 가고, 평범 이하의 맛인데 왜 유명한 거지???

 

아아 이거슨 그 유명한 홍합밥이라는 거시다...

 

 

  1. 2019년 3월 정식 개통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