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화 [나일 강의 죽음]은 그 위대하신 애거서 크리스티느님의 걸작 <나일 강의 죽음>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일찌기 1978년에도 한번 영화화된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 케네스 브래너 감독이 리메이크 한 것.

 

정통 추리물 영화는 나온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나 반갑다.

물론 [나이브스 아웃] 같은 걸작도 있지만, 정통 추리물이 많이 나오지 않는 게 현실...

 

 

이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 (추리의 쫄깃함이 아니라) 엄청난 비주얼이다.

아부심벨 대신전은 현지에서 촬영한 게 아니라[각주:1] CG로 그렸는데, 오히려 더 실제로 보는 듯한 엄청난 비주얼을 과시한다.

 

 

케네스 브래너 감독은 이번에도 전작과 마찬가지로 본인 특기를 살리는 변주를 시도한다.
푸아로 캐릭터에 대한 나름의 해석은 약간은 그럴싸하기도 했다[각주:2].
배 나온 푸아로는 간데 없고, 탄탄한 체구의 액션 히어로 푸아로가 나오기 전 까지는...

 

The Name's Poirot, Hercule Poirot.

 

하지만, 이번 영화에서 가장 눈에 거슬리는 부분은 굉장히 얄팍해진 인간관계다.
원작 소설은 전작 <오리엔트 특급 살인>과 마찬가지로 "모두가 죽이고 싶어하는 자가 살해당함"이 시작점이다.
모두에게 리넷을 죽일만한 인간적인 이유가 다 있기도 하고, 그런다고 그 용의자들이 선하지도 않은 입체적 구도가 강점이었다.
 
그런데, 무려 시오니스트 원더우먼 님이 리넷 역을 맡아서 그런지 "다들 죽이고 싶어하지만, 그건 그놈들이 나빠!"로 각색됐다.

유색인종 모 캐릭터는 "어릴 때 리넷에게 인종차별을 당했지만 어려서 그랬던 거고 커서는 잘 해줌"이라고도 하고...
이 점이 영화에서 가장 힘이 빠지는 부분이다.

 

만악의 근원인 리넷의 캐릭터가 이렇게까지 바뀌어버리니 모든 인간관계가 얄팍하기 짝이 없어져버린 것이다.

 

내가... 응? 돈이 많고 얼굴이 예뻐서 그렇지... 인간성은 얼마나 훌륭한데... 그걸 몰라주니?

 

한편, 재클린 역의 엠마 맥키는 할리 퀸마고 로비와 닮은 외모로 유명했는데, 광기에 찬 연기로 할리 퀸과 또 다른 마력을 보여준다.

상대 배우인 아미 해머가 연기가 아니라 실제로 초엽기적인 변태성(식인 성향, 성폭행...)을 보여줬다는 게 문제였지만...

 

가짜 광기 vs 진짜 광기

 

이런 영화 외적인 문제들에도 불구하고, 정통 추리 장르 영화로서는 그럭저럭 잘 뽑혀나왔다.

어쨌거나 추리물을 좋아하는 나로선 너무나 반가운 영화임엔 분명함.


 
덧1. 인간관계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하면서 PC 코드가 좀 들어왔는데, 시대 배경을 생각하면 그런 PC 코드는 죄다 어색했다.

아니, PC고 뭐고, 원더우먼 너님은 그냥 시오니스트 아님?

덧2. 전작 [오리엔트 특급 살인] 마지막에 이 영화를 예고하는 듯한 대사가 있었는데, 영화 내용과 연결이 전혀 되지 않는다.

나일강에 놀러 온 후에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단 두 편인데 이걸 제대로 못 맞춰?

덧3. 클레오파트라 코스프레 씬이 개뜬금없이 들어가는데, 당연히 영화 [클레오파트라] 사전 홍보.

그런데, 시오니스트 클레오파트 라니 이 무슨 끔찍한 혼종이란 말인가...
덧4.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영화화 소식을 몇 년 전에 들었는데, 만약 나온다면 원작 존중 좀...

 

 

  1. 아부심벨 뿐만 아니라 이 영화는 100% 영국에서 촬영됨 [본문으로]
  2. 원작에선 푸아로의 애틋한 러브 스토리 같은 거 없음

    아예 처음 등장할 때부터 모쏠 영감님이었음 [본문으로]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