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이번에 개봉한 [나일강의 죽음]은 1978년에도 영화화된 적이 있었다.
물론 그 때도 각색이 꽤 됐었지만, 이번 작품보다는 원작에 조금은 더 충실한 작품이었다.

 


그런데, 그 영화는 다른 점에서도 좀 흥미로운 영화였다.
1년 전에 나온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와 묘하게 연결되는 지점이 많기 때문.

리넷을 연기한 원더우먼로이스 차일스는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KGB 요원 아마소바 소령 역의 제작자 원픽이었다.
하지만, 비평가들의 악평에 질려서 잠시 연기를 쉬는 바람에 출연하지 못했었다.
 

 
후에 결국 우여곡절 끝에[각주:1] 다음 007 영화인 [문레이커]에서 본드걸 홀리 굿헤드[각주:2]를 연기하게 된다.

 

James Bond with C.I.A. agent Holly Goodhead

 
레이스 대령을 연기한 데이빗 니븐은 오래 전 패러디 007 영화인 [카지노 로얄(1967)]에서 제임스 본드 역을 맡기도 했었다.
그리고 이번에도 턱시도와 보타이를 하고 나왔다...
 

The name's Race, Colonel Johnny Race

 
물론 이 패션은 진짜 제임스 본드의 시그니쳐 패션이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도 제임스 본드가 (당연히) 입었었다.


더불어 아래의 투샷은 원래 기획 의도 대로였으면 로이스 차일스와의 투샷이 될 뻔 했던 장면.
 

KGB 스파이의 암호명이 무려 XXX(성인등급)이라니[...]

 
여담인데, 이 영화는 캐스팅이 신기하기까지 할 수준이다.
이 장면에서 왼쪽의 두 배우 뿐만 아니라 오른쪽의 두 배우 분들도 어마어마 하다.
한 분은 후에 [제시카 추리극장]을 맡으실 안젤라 랜스베리 이시고, 다른 한 분은 무려 올리비아 핫세.... ㄷㄷㄷ
 

 
리넷의 삼촌인 페닝턴은 [총알탄 사나이]로도 유명한 조지 케네디가 연기함.

 

허허허. 내 친구 O. J. 심슨이라고 아니? 걘 자기 부인을 죽였다는 게 거의 확실했지만 무혐의로 풀려났단다

 
다시 원래 얘기로 돌아와서...

리넷과 사이먼은 카르나크 신전에서 네모난 돌덩어리가 떨어지는 바람에 죽을 뻔 한다.

 

 
1년 전 제임스 본드와 아마소바 소령이 바로 그 카르나크 신전에서 네모난 돌덩어리가 떨어져서 죽을 뻔 했었던 것처럼.
 

 
돌덩어리 때문에 죽을 뻔 했던 커플은 그런 일따윈 쌩까고 바로 아부심벨 대신전으로 향한다.

 

 

마치 1년 전에 제임스 본드가 아부심벨 대신전으로 바로 갔던 것처럼.

 

 

이 흐름이 재미있는 이유 중 하나는 원작 소설과의 비교.

원작 소설에서는 바위가 굴러 떨어지는 장면이 아부심벨 대신전에서 이루어지기 때문[각주:3]이다.

 

여러분! 이거 다~~~~ CG라는 거 아시죠?

 

영화 중반부를 넘어가면 푸아르와 레이스 대령은 아래와 같은 색조합의 옷들을 입는다.

 

 
마치... 1년 전에 제임스 본드가 이런 옷과...

 

 

이런 옷...

 

 

그리고, 이런 옷을 입었던 것처럼...

 

 

 

  1. 비행기를 탔는데 옆자리에 루이스 길버트 감독이 타고 있었음 [본문으로]
  2. 이름 정말 대충 지었... [본문으로]
  3. 2022년 영화에서도 아부심벨에서 돌덩어리가 떨어짐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