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day 0

여차저차한 사정으로 지방 모처에 일자리를 구해 일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막상 내려와보니 사람들도 내 맘 같지 않거니와 문화생활이 거의 이루어지지 못했다.

 

그러다 마침 집 가까운 곳에 하고 싶던 분야의 개발자 자리가 있어 이직하기로 했다.

기존 직장에서의 업무를 서둘러 정리하고 인계서를 정성들여 작성한 뒤 부랴부랴 주말에 올라왔는데...

 

올라오는 길에 몸이 이상하게 피곤했다.

막판에 너무 무리해서 그런가하는 생각을 하며 겨우 집에 도착해서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로 검사를 해봤다.

결과는 음성.

 

day1

푹 자고 나면 나아질 거란 기대와 함께 숙면을 취했는데, 다음날 아침도 그닥 나아지는 것 같지 않아 또 검사를 했다.

 

두 줄 이라니!

 

결과를 보고 뭔가 크게 잘못됐다는 생각이 들어 KF94 마스크를 쓰고 부랴부랴 보건소로 향했다.

입구에서 전자 문진표를 작성한 뒤 검사 키트를 제출하니 바로 PCR 검사로 직행.

 

 

집에 돌아와서 더 컨디션 떨어지기 전에 샤워부터 하고 사전 자가 격리에 돌입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가족들 모두 자가진단 키트로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이 나온 게 그나마 다행이랄까...

 

day2

이윽고 다음날 아침에 받은 행운의 편지.

 

이 편지는 영국에서 시작되어...

 

이제 점점 더 컨디션은 엉망이 되고, 근육통고열가래까지 끓은 채로 끙끙 앓으며 하루를 보냈다.

 

day3

아침에 동거인 권고 지침에 따라 가족들은 보건소로 가서 PCR 검사를 받고 왔다.

뭔가 쎄한 기분에 가족들 모두 자가진단 키트로 한 번 더 검사를 했는데, 죄다 양성[...]

그래서 전 가족 가택연금 상태가 되어버렸다.

 

내 몸 컨디션은 전날보단 많이 나아졌지만, 정신 없고, 생각이 집중되지 않는 건 별 차이가 없다.

그냥 신체가 느끼는 통증 자체만 덜할 뿐이었다.

 

day4

이제야 좀 정신이 든다.

오히려 가족들은 골골한데 내가 상대적으로 좀 더 멀쩡해서 아침 식사부터 내가 차리고 방 청소와 환기도 했다.

 

하지만 시간 지나고 보니 멀쩡하다는 거 그냥 착각이고 컨디션 엉망.

온 가족이 그냥 각자 자리에 누워서 뒹굴거리며 하루를 그냥 보냄.

그나마 집에 식재료들이 있다는 게 다행일 뿐임.

 

저녁 무렵이 되니 이제 진짜로 회복되어가고 있다는 게 느껴짐.

단, 가래는 상당히 나오고, 근육통도 다 낫지 않은 상태.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