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973년 7월 20일 리얼리티 액션 영화의 선구자[각주:1]이자 영원한 액션 영화의 아이콘 이소룡이 사망했다.

그와 동시에 그가 만들고 있던 궁극의 쿵후 영화인 [사망적유희] 역시 코마에 빠져버렸다.


이후 남아있는 필름과 대역을 기용한 재촬영 등을 통해 1978년이 되어야 영화는 어영부영 완성이 된다.

[사망유희]란 제목으로 개봉된 이 영화는 사실상 코마에 빠진 환자를 앉혀놓은 수준에 불과했다.


모두가 이 영화의 존재를 잊어버렸던 1994년 가을 기적이 일어난다.

이소룡의 자료들을 검토하던 중 무술 안무를 모두 기록해놓은 자료와 스토리라인이 발견된 것이다.

그리고, 촬영된 분량이 훨씬 많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탑(법주사 팔상전)은 5층으로 계획되어 있었다. 이 중 한국인 무술가가 2명.


그리고, 2002년[각주:2] 어느 날 또 한 번의 기적이 일어난다.

촬영되었던 35밀리 필름 원본이 발견된 것이다.


이후 이 필름은 [Warrior's Journey(전사를 찾아서)]라는 다큐에 수록되어 공개된다.


[사망적유희]다! [사망유희]가 아니다!




[전사를 찾아서] 버전에 수록된 [사망적유희]는 그 자체로 완벽한 버전에 가깝다.

그런데, 비록 "코마" 버전이긴 하지만, 화질과 색감은 [사망유희]의 그것이 훨씬 뛰어나다.


그래서, 이 두 버전을 한 곳에 모아보기로 했다.

비록, 이 둘은 해상도도 서로 다르고, 심지어 프레임 수도 다르지만, 디지털 세상에서는 모두 극복할 수 있다.

단지, 노가다만 하면 된다. 노.가.다.


방법은 단순하다. 두 버전을 모두 펼쳐놓은 뒤에 사용할 프레임 범위를 각 조각별로 지정하면 된다.

그리고, 해당 범위의 프레임율을 변경[각주:3]해서 삽입하면 된다.

별도로 프로그램을 끄적일 생각도 했지만, 사실 액셀 하나만 있어도 필요한 일은 다 할 수 있어 패스.

스크립트엔 [전사를 찾아서] 버전의 밝기를 조절하는 코드를 삽입해서 최대한 비슷하게[각주:4] 바꿔봤다.


말이 쉽지 겁나 어렵다. 총 229개의 조각으로 분리해서 재조립했다.


다 모은 결과는 무척 만족스러웠다.

비록, 원본에 따라 화질이 갑작스럽게 변하는 부분이 굉장히 많았지만, 뭐 어떤가.


그리고, 작업을 하며 느낀 단상들…


1. 주인공의 이름은 빌리 로가 아니라 타이 티엔이다.

   빌리가 뭐냐고? 빌리? 잦이냐???


2. 탑에 올라가는 건 혼자가 아니라 세 명이다.

   같이 올라가는 두 명은 동료이자 경쟁자로 굉장히 역동적인 느낌을 주며, 유쾌하기도 하다.


티에 위엔, 제임스 티엔


3. 같은 장면을 두 번 찍은 장면이 꽤 많았다.

   결국, [사망적유희]와 [사망유희]가 같은 장면이지만, 따로 찍힌 장면은 [사망유희] 버전을 쓸 수 없었다.

   즉, 이소룡은 같은 장면을 여러 번 촬영했는데, 그 중 완벽한 버전들이 두 개 이상인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완벽하게 같은 장면이나 따로 찍은 것임


4. [사망유희] 버전에선 [사망적유희] 버전을 확대해서 편집한 경우가 종종 있다.

   같이 올라간 두 명을 지우기 위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그런 장면의 영상은 좀 어색하다.


머리도 잘릴까 말까 수준이고, 다리는 잘려버린… ㅠ.ㅠ


5. 같이 올라가는 두 명은 적대적 동료 또는 경쟁적 동료 수준인데, 이를 통해 웃긴 장면이 연출된다.

   티에 위엔이 뜬금 없이 비명을 지르며 떨어지는 장면은 긴장된 액션에서 호흡을 고르게 해주는 개그 씬이다.


으아~~~~~~악!


6. 제임스 티엔이 올라가면서 5번의 장면이 갑자기 공포스럽게 느껴진다.

   이런 부분도 굉장히 훌륭했다. 몇 분 되지 않는 사이에 같은 장면에서 다른 느낌을 준다니.


눈에 비친 샌드백이 굉장히 인상적인 장면. [사망유희]에선 잘 표현이 안 됨


7. 이 영화의 주옥같은 액션 중에서도 덩크슛 씬은 특히 굉장한 느낌이었다.

   약점이 없는 완전체는 도망도 허락하지 않았다.


이 쉥키가 도망을 쳐? 올 때는 마음대로지만 갈 때는 아니란다.


8. [전사를 찾아서]를 보면 영화에 쓰이지 않은 연습 필름을 몇 장면 보여준다.

   그런데, 이소룡은 물론이고, 카렘 압둘 자바 역시 영화보다 더 빠른 액션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 버전을 안 쓴 이유는 "너무 빨라서 관객들이 못 볼 것 같아서"이다.

   이소룡의 제자들의 움직임이 굉장해졌었다는 평가의 의미를 어렴풋이 이해할 수 있었다.



9. 한 두 부분은 필름을 거꾸로 돌려 편집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았다.

   프레임을 역순으로 돌리자 원본과 동일한 시퀀스가 나오는 부분이 있었다.


10. 언제나 그렇듯이 이소룡 영화에서는 영화배우가 아니라 무술가들이 액션을 찍었다.

   [사망적유희]에는 두 명의 한국 무술가가 출연할 예정이었다. 황인식 씨[각주:5]와 지한재 사범.

   황인식 씨는 1층을 맡을 예정이었으나 촬영되지 못했고, 지한재 사범만 촬영되었다.


11. 지한재 사범은 최초에 [사망유희]에서 자신의 출연분량 공개를 반대했다.

   합기도의 이름을 떨어뜨린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이건 명백한 오판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도 이소룡 영화를 보며 특정 무술이 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소룡 영화에서 보여줄 수 있는 수준의 훌륭한 무술이라고 생각한다.


12. [전사를 찾아서] 버전 외에 다른 복원 버전을 갖고 있었는데, 찾지를 못하겠다.

   이 버전에서는 티에 위엔이 댄 이노산토에게 개차반나게 터지는 장면이 들어있다.

   그 장면 역시 압권이다. 정말로 개차반나게 터지고 채인다.




마지막으로 [사망유희]의 주제곡...

이 음악은 아카데미 3회 수상에 빛나는 영원한 제임스 본드 영화의 작곡가 존 배리가 맡았다.




  1. 제이슨 본의 액션은 이소룡이 없었으면 탄생하지 못했을 것이라는데 500원을 건다 [본문으로]
  2. 이소룡 사망 29년만이다. 29년! [본문으로]
  3. 이 기능 적용에 있어 AVISynth는 절대적인 능력을 보여준다. 그야말로 전지전능한 수준. [본문으로]
  4. 노력은 많이 했지만, 상당히 다르다. 이건 정말로 어쩔 수 없다. ㅠ.ㅠ [본문으로]
  5. 황인식 씨는 합기도 무술가였으나, 태권도 고수로 출연할 예정이었음 [본문으로]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