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포스트에서 했던 H.264과 HEVC 변환 시험의 결과에서 뭔가 부족한 느낌이 있어 조금 더 시험해봤다.

애초에 목표가 HEVC가 괜찮은 방식인지 확인하는 것과 적절한 HEVC의 목표치가 무엇인지 확인하는 것인데, 목표치를 성급하게 결론낸 것.


HEVC에 대해서 CRF를 22, 28 외에도 24, 25로 설정한 뒤에 같은 측정을 해봤다.

요지는 HEVC에서 CRF를 24 또는 25 중 어떤 값으로 설정하는 것이 더 합리적인가를 보는 것…


우선 MPEG2 클립에 대한 테스트 결과는 아래와 같다.

24로 설정했을 땐 H.264(CRF=23)에 비해 절반 정도의 파일 크기PSNR은 0.5 정도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25로 설정했을 땐 조금 더 파일이 작고, 조금 더 PSNR도 낮다.


MPEG2 BluRay 2분 clip 변환 결과


영화 클립에서 테스트한 결과는 아래와 같다.

22로 설정했을 때에 비해 24로 설정했을 때의 용량의 변화가 훨씬 크다.

절반 정도의 파일 크기PSNR은 1 정도 차이가 난다.

25로 설정하면 역시 조금 더 파일이 작고, PSNR도 조금 더 작다.


[SPECTRE] 2분 clip 변환 결과


애니메이션에서도 위와 유사한 결과를 보인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2분 clip 변환 결과


CRF=25에서도 좋은 화질을 보여주지만, CRF=24에서는 언제나 파일 크기는 H.264(CRF=23)의 절반 정도이고, PSNR은 최대 1 정도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즉, 대략 아래와 같은 결과를 보여준다고 볼 수 있다.


- 화질: HEVC CRF 28 < H.264 CRF 23 ( 용량 "HEVC < H.264" )

- 화질: HEVC CRF 22 = H.264 CRF 23 ( 용량 "HEVC ≤ H.264" )

- 화질: HEVC CRF 24 ≒ (H.264 CRF 23) - 1 ( 용량 "HEVC ≒ H.264 ÷ 2" )


결론: HEVC에서 CRF=24로 설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며, 이를 iTrans에 적용할 예정




신고
  1. Peri 2017.10.02 04:57 신고

    안녕하세요~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비도 주르륵 오는 서늘한 날씨라 예상치 못한 감기 꼭 조심하세요~

    역시 HEVC CRF 24 의 경우가 제일 합리적이겠네요... 결과물이 비슷 하다면야 용량이 적은 쪽을 택하는게 좋은 것이겠죠~

    단, 관건은 속도 일 것 같네요... 재인코딩 없이 된다면야 속된말로 "개이득" 부분이지만, 강재 인코딩이기에 H.264 CRF 23 부분이

    시간적인 면에서 이득일 수 이겠네요... (출근시~ 또는 자기전 이라는 예외가 있으니 반반 일수도... ㅎㅎ)

    ※ 연휴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기간으로 꽉! 꽉! 채우세요~

  2. 맑은하늘 2017.10.11 14:44 신고

    언제쯤 적용가능한지 궁금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