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에 노벨로 극장에서 뮤지컬 <맘마 미아!>를 보기로 했다.

그래서 일단 극장으로 가서 티케팅.

 

 

그렇다! 이 뮤지컬은 보기 전에 이미 사랑할 것을 알고 보는 것이다!

 

 

티케팅을 하고서 바로 세인트 폴 대성당으로 이동.

이 성당은 대성당 중에서도 크기 면에서 랭킹 2위(1위는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를 차지하는 곳이다.

크리스토퍼 렌 경의 작품 중 하나.

 

일단 도착했으니 옆문(?)에서 장난을 좀 친 뒤...

 

똑똑똑! 들어가도 좋습니까?

 

정문 앞에서 개인별 인증샷(?)을 찍고서...

 

012

 

가족사진도 찍은 뒤...

 

012

 

성당 주변을 천천히 돌아보다 이 샷을 마지막으로 이동...

 

 

길을 건넌 뒤 밀레니엄 브릿지 쪽으로 내려오려니 코*콜라 제로를 홍보 목적으로 무료로 나눠주고 있었다.

"어머! 이건 받아야 해!" 정신으로 받은 뒤 인증샷.

 

 

조금 내려오면 밀레니엄 브릿지와 테이트 모던 갤러리가 있다.

 

 

밀레니엄 브릿지에서 더 샤드 쪽을 보면서 인증샷들 날려주고...

 

012

 

다시 세인트 폴 대성당 쪽을 바라보면서 작별샷.

 

 

이윽고 도착한 테이트 모던 갤러리.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이름도 모르고 뛰어가서 굴뚝까지 올라간 바로 그 곳인데, 사실 여기를 모를 리가 없잖아[...]

 

 

백남준 선생님 작품들이 보여서 감상...

그런데, 이 화면이 예술작품이 맞는 건가...

 

 

아... 이것도 예술 작품인가...

 

안에 들어있는 음료가 콜라가 맞을까?

 

여기부터는 뭔가 의도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는 것 같음...

 

 

반가운 닉슨 선생님이 보여서 촬영.

CRT 모니터 앞의 전자석으로 화면이 왜곡되어 닉슨 선생님의 개구라를 더욱 강렬하게 보여주는 작품.

 

 

돌아다니다 보니 다니엘 크레이그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있어 한 컷.

 

 

이 작품들 외에도 수많은 작품들을 즐겁게 감상한 뒤 근처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고 노벨로 극장으로 이동.

티켓을 제출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작별샷.

 

 

극장에 들어가서 마지막 샷. 공연이 시작되면 당연하게도 촬영 금지.

 

01

 

공연 감상을 마지막으로 우리 가족의 런던 여행이 사실상 종료되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