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이 되어도 그럭저럭 돌아다닐만한 체력이 되어 가볍게 밤마실을 나오기로 했다.

막상 나오니 짱이는 추운 듯...

 

뒤에 있는 사람이 반팔인 건 함정

 

런던아이는 낮도 낮이지만, 밤의 조명이 아름답다.

밤에는 운영하지 않는 게 함정이지만.

 

훗, 저런 동그란 관람차 따윈...

 

의회 건물과 빅벤 역시 야경이 멋있다. 그래서 린이는 한 컷.

 

 

조카도 런던아이 배경으로 한 컷.

 

 

귀신이 나왔다는 런던탑 배경으로도 한 컷.

 

 

아내님과 따느님의 사랑이 느껴지는 뽀뽀 💕❤💕❤

 

 

역시 타워브릿지는 언제 어떻게 찍어도 각이 나온다.

 

현실남매도 사진 찍을 땐 즐거움

 

이렇게 돌아다니다 보니 짱이는 체력 방전...

 

 

체력이 방전되면 뭘 먹어야지. 테스코 익스프레스.

 

 

이렇게 여행 6일차의 일정이 끝났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