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옛날 영화인 [크림슨 타이드]를 보다가 번역이 너무 한심해서 빡쳐버렸다.
이 영화 번역이 후진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너무 답답해서 번역을 다시 해버렸다.
심지어 이 후진 번역은 이후 블루레이까지도 그대로 사용되었다.

해군 용어의 몰이해

이 영화는 아예 미해군 핵잠수함이 배경이다.
그런데, 해군 용어에 대해 전혀 모르는 번역가가 번역을 했다.

image

아예 오프닝부터 잠수정이라고 번역을 했다.
잠수정은 소형(대략 300톤급 미만)을 의미하는데, 앨라배마는 무려 18,000톤급이다.

image

통신 담당이라니… 이 친구는 통신관이다.
게다가, 인사를 무려 “반갑소”라고 한다.
죽고 싶은 건가? 부장이 니 친구냐?

image

잠수정도 잠수정이지만, 주임원사를 기관장이라고 번역했다.

image

다른 번역도 다 어이 없지만, 부함장 개드립은 용서가 안 된다.
이 직책은 부장이다.

image

이 번역에서 1번 마이크라고 사용된 이후 최민수/정우성의 [유령]에서도 같은 용어가 사용됐다.
이 함내 방송장비는 1MC(one-M-C)라고 부른다.
번역 따윈 할 필요 없다.

상황에 대한 몰이해

image

위의 번역은 놀랍게도 아래의 원문을 번역한 것이다.

The threats come as a response to the US involvement in Chechnya and are not considered idle.

그러니까 대략 아래와 같은 내용이다.

이는 미국이 체첸 사태에 개입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나온 것으로 결코 무시할 수 없다 보여집니다.

체첸을 체크냐라고 적은 건 그냥 애교 수준이다.

다른 작품들에 대한 몰이해

image

이 영화는 많은 훌륭한 작품들을 언급한다.
특히 그 유명한 [상과 하]를 언급하는데, 이걸 “적 출현”이라고 번역했다.

아무리 다른 작품에 대한 지식이 얕아도 저 영화를 “적 출현”이라고 번역하는 건 너무한 거다.

image

예전에 몇 번을 보면서도 몰랐던 제목이 “은색 파도왕”이다.
이게 지금 보니 <실버 서퍼>를 말한 것이었다…

실버 → 은색, 서퍼 → 파도 까진 대충 그렇다 치고 은 누구인가?
내가 왕이 될 상인가? 같은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