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블로그(ZockrWorld)[각주:1]에서 일부 이미지가 사라져버려, 이미지 복원차 현 블로그로 옮긴 글입니다

 

 

1962년부터 21편의 영화가 나왔고, 원작 소설을 전부 영화화 함에 따라 소설을 영화화하는 과정에서의 수많은 장점과 단점을 보여준 시리즈가 007 시리즈입니다.

제이슨 본 시리즈처럼 소설의 기본 플롯만 따와서 영화를 만드는 경우부터, 등장인물 약간을 제외하고는 몽땅 다시 만드는 경우, 그리고, 원작의 내용을 70-80% 이상 영화화하는 경우까지 다양한 시도가 있었습니다.
이 중 원작을 거의 그대로 그린 시리즈의 대표주자가 [On Her Majesty's Secret Service]입니다만,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George Lazenby라는 (요즘 사람들은 잘 알지도 못하는) 배우가 007 역을 맡았는데, Sean Connery가 촬영 중단을 선언하자 대체할 배우로서 영화를 촬영하였지만, 흥행에 성공하진 못했습니다. (2,200만달러 수입으로 007 영화중 뒤에서 3위이고, [The Man with the Golden Gun]은 뒤에 나왔으므로 뒤에서 2위입니다. 뒤에서 1위는 최초 개봉한 [Dr. No]이므로 당시까지로는 실질적인 꼴찌였습니다)


더 복잡한 [OHMSS]에 대한 얘기는 나중에 하도록 하고…
Sony와 MGM/UA의 복잡한 법률적 관계 및 회사간의 이해관계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Casino Royale]의 제작 권한이 드디어 EON 프로덕션으로 넘어오게 되고, 드디어 정품 시리즈로서의 [Casino Royale]이 나올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사실, [CR]의 영화화는 그 전에 무려 2번이나 있었습니다. 1954년에는 TV 시리즈인 Climax!의 한 에피소드로, 1967년에는 충격적인 패러디 영화로 나왔습니다만 결과는 신통찮았습니다.

그러다가 드디어 제대로 된 [CR]이 등장하게 된 것입니다.

원작이 1954년에 집필된 것이고, 개봉한 것은 2006년이니 50년도 지난 소설을 영화화한 것이고, 그것도 [OHMSS]에 이어 원작을 거의 그대로 충실하게 살렸다는 것을 감안해보면 대본 작가들이 얼마나 심혈을 기울였나 느낄 수 있습니다.

[CR]에서 원작을 충실하게 살렸다는 것은 [OHMSS]와는 의미가 많이 다릅니다.
거리에서의 폭탄 테러 장면을 제외하면 원작에 나온 내용을 거의 그대로 담았고, 작가들이 내용을 많이 추가했습니다. 그 유명한 Aston Martin DB5를 포커판에서 삥뜯는 장면을 포함해서 말이죠.
반면 [OHMSS]는 소설 그대로를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소설과 차이가 꽤 있습니다. 그리고, 특이하게도, 그 차이는 정말 "차이"일 뿐 어떠한 단점도 되지 않았습니다. 역시 작가들의 역량이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1. 소설에서는 원래 007이었지만, 영화에서는 007 되어가기(becoming 007)가 주 내용임
    코드명은 앞부분에서 부여받지만, 성격은 마지막 장면에서 형성됨

  2. 소설에는 거리에서의 폭탄테러를 가까스로 피하는 장면이 나오지만, 영화에는 없음

  3. 소설에서는 Aston Martin DB5가 나오지 않지만, 영화에서는 "정말 멋지게" 나옴

  4. 소설의 마지막 대사는 "The bitch is dead"이지만,
    영화의 마지막 대사는 "Name is Bond. James Bond"임

  5. 소설에서는 baccarat 게임에서 르쉬프를 이기지만, 영화에서는 포커(텍사스 홀덤)로 이김
    (전통의 본드 영화에서는 바라카를 보여줍니다만, 규칙을 모르고 보기엔 답답합니다)

  6. 소설의 르쉬프는 타락한 SMERSH 요원이지만, 영화에서는 금융 전문가이며,
    소설에서는 SMERSH가 르쉬프를 죽이지만, 영화에서는 그를 소개시킨 Mr. White가 죽임

  7. 소설에서는 르쉬프 이외 다른 별명도 나오지만, (각국어로 숫자-number-라는 뜻의 단어들)
    영화에서는 숫자의 천재라는 언급만 나옴

  8. 소설에서는 게틀러라는 이름의 애꾸눈 킬러가 언급만 되고, 베스퍼 린드는 그를 본 뒤에 자살을 하지만, (유언에도 그가 킬러라는 얘기는 나옴)
    영화에서는 킬러로 나오고, 박터지게 싸우고 처절하게 죽음

  9. 소설에서는 Casino Royale이 프랑스에 있지만, 영화에서는 세르비아에 있음

  10. 소설에서 Rene Mathis는 절친한 친구인데, ([FRWL]에서 본드의 목숨을 구해주기도 함)
    영화에서는… 글쎄요… 정체를 알 수 없음

  11. 소설에서 르쉬프가 본드를 잡을 때 타이어가 펑크나도록 함정을 설치해서 잡지만,
    영화에서는 베스퍼 린드를 바닥에 설치(?)해서 잡음


의외로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차이들이 소설 CR의 독특한 aura를 감쇄시키지 않습니다. 오히려 더 증폭시키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특히, Aston Martin DB5 뺏는 장면은 정말 압권이죠. 차 뺏고, 부인 뺏고, 목숨 뺏는… James Bond의 성격이 원래 저렇게나 터프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입니다.

참고로, dvdprime.com에 보시면 김정대님의 블루레이 CR 리뷰가 있습니다.
많은 내용들이 설명되어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쯤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1. 원글 작성일시: 2007.07.26 17:41 [본문으로]

+ Recent posts